어렸을때부터 엄마한테 TV보면서 밥 먹는 걸 허용받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이유는 생각이 안나고,

암튼 식사 시간에는 식탁이 둘러앉아 대화하면서 밥 먹는 것이 착한(?) 거라고 배웠다.

하지만, 대학 진학 후 혼자 살게 되면서 밥 챙겨 먹는 시간에는 꼭 TV랑 함께 했다. 아님 책을 보면서 밥을 먹든지..

할 수 없었다. 혼자 밥 먹는 일이 너무 외로운 걸!!

 

결혼을 하고 식구가 생긴 다음에는 당연히 TV 같은 건 우리 식사 타임에 못 끼어들 것 같았다.

그런데 우리 남편, 길동이 부친께서는 나와는 다른 마인드를 가지고 계시다는 걸 알았다.

명절이나 행사가 있어 시댁에 가면 시어른들은 늘 TV 앞에 밥상을 켜시고 식사를 시작했다.

TV를 향해 앉았든, 등 지고 앉았든, 옆으로 앉았든. 숟가락으로 밥을 풀때 빼고는 항상 TV를 향해 있는 것이었다. 치열한 하루를 사시는 분들이라 힘들셔서 그렇겠지.. 했는데, 남편의 습관에 그대로 반영되어 있었다.

나랑 마주보고 밥을 먹을때는 말이 없지만, TV에서 웃긴 장면이 나오면 리액선이 아주 좋다.

그것만은 도저히 양보할 수가 없어서 몇 번 이야기 했는데, 그 단순한 습관은 자기도 모르게 불쑥 불쑥 나오는 거라서 아직도 나는 불쾌하다. 어제도 그랬다. 열심히 밥을 하고, 반찬을 준비하고, 국을 끓여, 상을 차렸다. 밥 먹자는 말에 식탁으로 오면서 TV의 얼굴을 식탁 쪽으로 향하게 하고는 앉아서 숟가락으로 밥을 푸고, 반찬을 집어 먹자마자  휙 뒤돌아 뒤통수를 보이며 밥을 씹는다. 물론 리액션 굿!!이다.... 아.. 열심히 식탁을 차린 나는 정말 화딱지가 나서 견딜 수가 없었다.

결국 한마디 또 하고 말면서 우리집 분위기는 한동안 싸해지고 말았다.

내가 참았어야 하는 걸까? 처음 하는 이야기라면 분위기 잡고 기분 나쁘지 않게 말을 했어야 옳지만, 그럴때 내가 화가 난다는 사실을 직접 눈으로 보여줘야만 할 것 같았다. --;;

다행히 남편은 그것이 예의 없는 행동이라는 것을 조금은 납득하는 것 같았고,

앞으로를 기대해보려고 한다.

 

길동이에게는 절대 이런 식사예절은 물려주고 싶지가 않다.

 

이런 나.. 너무 격한것일까?..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74 [자유글] 추억이 있는 크리스마스 만들기~ imagefile 양선아 2011-12-22 13975
673 [나들이] 동지, 동지, 동지축제 imagefile [6] guk8415 2011-12-20 12310
672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42047
671 [나들이] [이벤트] 눈썰매 보단 눈 축구? imagefile [1] yahori 2011-12-20 15803
670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13471
669 [직장맘] 맞벌이 가구, 홑벌이 추월했네요 [1] yahori 2011-12-14 24502
668 [자유글] 엄마는 청소하는 사람이잖아~* [4] sejk03 2011-12-13 6606
667 [자유글] 입사 10년.... 만남과 이별, 또다른 시작... [12] 양선아 2011-12-13 6992
666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38612
665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8021
664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29980
663 [살림] 김은형 기자의 변액보험 운영기 [1] 베이비트리 2011-12-07 19382
662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20619
661 [자유글] 빗나간 엄마의 교육... 정말 무섭네요.. [3] 양선아 2011-11-25 7031
660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7718
659 [요리]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28433
658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9724
657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6885
656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25593
655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224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