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 1기에 선정된지 벌써 한달하고도 일주일이 지났다.

선정되었다는 기쁜 소식에 이어,

책이 도착...

 

신청할 때는 보내주시는 책 말고도 평소 읽는책까지 남기는 열혈 멤버가 되리라 다짐했건만...

 

두번째 책을 받은지도 거의 2주가 다되어가는 지금 글을 남긴다.

마음에 걸린 감기가 이제 겨우 나아지고 있어서... ^^

 

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이

'이런 이야기 너무 흔하잖아?'

'이게 다야?'

'너무 뻔한걸 엮어 논거 아니야?'

였다.

 

하지만 위의 생각은

(잘은 모르지만) 어쩌면 탈무드라고 하는 유태인의 가이드라인도 이런 식일 수도 있겠다. 는 생각으로 변했다.

 

나는 정확하고도 상세한 지침으로 혹은 비법으로 유태인과 같이 아이를 키우는데 도움이 되는 책이길 바랬던 것이다.

이것은 세상에는 단하나의 정답이 있다는 한국식 교육의 폐해를 뼈 속 깊이 지닌 나의 오류였다.

구체적이고 상세한 내용은 각기 처한 현실과 상황에 맞게 적용하고 응용하면서 자신만의 교육법, 양육법을 만들어가면 되는 것인데,

너무 쉽게 정답을 기대한건 아닌가...

 

 

 

[덧글]

이책을 읽은 남편은,

7개월짜리 둘째아이가 칭얼댈때,

'인내심!'이라고 얘기해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88 [자유글] 일신우일신 [8] 난엄마다 2015-01-06 3390
787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3388
786 [자유글] 6세 개똥이 아르바이트 체험기 imagefile [2] 강모씨 2015-05-09 3387
785 [책읽는부모] 가족과 이웃과 함께 느리게 살아가는 이야기 <슬로육아>후기 [1] blue13g 2014-08-29 3387
784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언니의 육아 조언 imagefile 푸르메 2014-08-28 3387
783 [책읽는부모]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너에게, 세상 모든 것을 느끼고 즐기렴 [2] kulash 2015-08-24 3384
782 [자유글] 나에겐 슬픈 동화, 녀석에겐..? [10] 분홍구름 2013-06-28 3384
781 [자유글] 이유식 기사가 나간 뒤.... [14] 양선아 2014-08-21 3383
780 [자유글]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anna8078 2014-04-22 3383
779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3380
778 [자유글] 꽃미남 학원강사의 유혹 [4] 윤영희 2014-03-24 3380
777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4]노래를 좋아하는 아이_0304 imagefile [3] 홍창욱 2014-03-04 3376
776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3375
775 [가족] 노 대디, 예스 대디: 아이가 분노를 표출하도록 도와주기 imagefile [1] 소년공원 2015-10-21 3375
774 [자유글] 헬레나 호지 강연회 잘 다녀왔습니다 [7] 푸르메 2014-06-13 3373
773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3372
772 [가족] 엄마와 아빠 [2] 꿈꾸는식물 2014-05-17 3370
771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3369
770 [자유글] [빛깔 있는 이야기] 아이를 방해하지 않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3368
769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을 읽고 - 후기 1 [7] 난엄마다 2014-02-09 3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