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는 정말 멋진 날씨 같아요. 제 기분만 그런가요?

요즘 한의원 치료를 다니는 아이를 데리고 아침 일찌감치 한의원도 다녀왔겠다..

집에는 들어가지 않겠다는 꼬맹이와 놀이터에서 실컷 일광욕을 하기로 했습니다.

주차장에서 내려 집에는 들어가지 않겠다고 놀이터 가자고 하니 집으로 쏙 들어가버리는

남편이 미웠지만, 햇살 담뿍 받으며 그 미움을 승화시키고 있는데...

한시간쯤 흐르자 혼자 노는 것도 싫었는지, 슬그머니 우리가 있는 놀이터로 다가오시는 남편님.

요새 한랭전선이 흐르고 있었던 우리지만,

봄 햇살 탓인지 뭐 그냥 언제 그랬냐싶게 웃어주었습니다.

 

이거 다 봄인 탓 입니다.

 

동네에 허름한 구역 내에 있으나 입소문이 난 그곳 칼국수 집에서

비빔 칼국수와 국물시원한 칼국수를 먹고 걸어서 동네카페 까지 걷는 길에는,

가족들 내팽개치고 조기 축구니 야구니 자신만의 취미활동을 끝내고 돌아오는 반팔입은 아저씨들이 많네요. 그 집 아내도 살짝 열이 받았으려나..

피식 웃으며 조금 걸었다고 피곤해진 아이의 팔을 재촉합니다.

어제 감은 머리에, 아침에 대충 세수만 하고 나선 제 몰골과 너무 비교되는 멋진 아줌마도 지나갑니다. 아, 조만간 머리도 해야겠다. 예쁜 신발도 하나 사고 싶다.. 당장 실현하지는 못할 나만의 계획도 세워보고...

 

아.. 이거 다 봄인 탓입니다..

 

이런 햇살은..그냥 막 행복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88 [자유글] 부족한 아들, 부족한 엄마 그래도 행복하게~ imagefile [4] jsbyul 2012-03-23 4273
787 [요리] 나와 가족을 위한 먹거리 모임 minkim613 2012-03-23 5000
786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믿고, 기다려주기 [2] greenbhlee 2012-03-23 5660
785 [자유글] 김영훈 원장님 출연하신 EBS 부모 4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3 4576
784 [책읽는부모] '사랑한다'고 속삭여주기 imagefile [10] bangl 2012-03-21 5330
783 [자유글] EBS 부모 김영훈 선생님 3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0 5623
782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우리의 삶이다.. [4] ubin25 2012-03-20 4854
781 [자유글] [궁금해요] 각 당의 보육정책 공약,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양선아 2012-03-19 5098
780 [책읽는부모] 나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어준 책 [5] oodsky 2012-03-19 5511
779 [자유글] 일요일 출근하는 엄마덕택에 아빠랑 북카페 데이트 imagefile [9] 강모씨 2012-03-19 5852
778 [책읽는부모] 유태인 교육법 후기 [3] limpidhy 2012-03-18 5024
» [자유글] 이거 다 봄인 탓입니다. [6] 분홍구름 2012-03-17 4453
776 [자유글] 햇님군 그림솜씨 자랑.. ㅋ imagefile [1] 전병희 2012-03-17 5263
775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852
774 [자유글] 아들의 작품 세계 imagefile [7] blue029 2012-03-16 7125
773 [책읽는부모] 사람이 장대해야 포부도 크다 imagefile [6] rins 2012-03-15 5851
772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 어쩜 그러세요? [4] 분홍구름 2012-03-14 4863
771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3] jwyhh 2012-03-14 4954
770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사회가 함께 하는 교육 [1] greenbhlee 2012-03-14 4930
769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