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님이 교육을 가셨습니다. 금요일까지 방학입니다. 더 많은 여유(?)를 갖고싶어서 오늘은 평소보다 더 일찍 출근을 했습니다. 여느때처럼 한겨레인터넷 기사를 읽으려고 들어왔는데 제주 강정마을에 대한 기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만들어진다는 말을 들었을때 충격이었습니다. 그 아름다운 곳을 험악하고 건조한 곳으로 만들려는건가..너무 화가났습니다. 그런데 사실 내 고향이 제주도임에도 불구하고 관심을 갖지못했습니다. 그곳을 지켜내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저항하고 있지만 정작 저는 형식적인(?) 관심만있었구나 싶어 미안해지고 부끄러워지더라구요.

 

강정마을의 얘기는 자연을 파괴하는 것을 넘어 사람의 마음과 그곳에 뿌리내리고 살고있는 사람들과 그마을의 좋은 기운에 큰 상처를 내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해군기지가 건설되었을때의 장점을 말하는 사람들도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무엇이되었건 그곳의 사람들과 사람들을 숨쉬게 하는 환경에 대한 존중은 결여된 것이겠지요.

 

조금은 다른 얘기로 넘어가서, 오래전에 '제5원소'라는 영화를 본적이있습니다. 하늘로 자동차길이 나고 사람들의 집이 있고, 너무도 편리한 시스템을 갖춰 생활을하고...하지만 땅의 모습은 어둡고 숨막힐 것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스쳐가는 영화의 한장면이었지만  제게는 앞으로 우리가 지향해야하는 세상의 모습이 어때야하나를 고민하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학교에서 과학과 관련한 발명대회, 미술대회 등을 하면 아이들이 그려내는 모습들은 SF영화에 나옴직한 것들이많고...하지만 지금 현재 우리의 자연이 우리에게 얼마나 큰 선물인지를 가르치는 것은 잘 없는 듯 합니다. 개발와 발전, 그리고 뭔가 이득이 있기에 하나는 희생되는게 당연하다는 논리를 심어주는 것같아 큰위협으로도 다가옵니다.  

 

강정마을의 얘기에는 단순한 개발의 차원이 아닌 정치적인 논리가 있겠지만 그것이 사회에,  우리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위정자들이 있고, 지켜낼 수 있는 용기를 지닌 윗분들이 하나라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음...생각 좀 하고 살았으면 좋겠다하는 표현이 더 적절할 것 같네요. 이번 일이 지역사회의 문제, 또는 정치의 좌우 논리로 치부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곳에 기지를 만들고자하는 사람들의 더 깊은 생각을 몰라  횡설수설 하는 것일 수도있지만 자연과 사람의 마음에 대한 의리는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주말에 제주도에 갑니다. 강정마을을 한번 들러볼 수 있는 시간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5595
753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7103
752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5492
751 [자유글] 두번째 책 '두려움없이 엄마되기'를 받고 [8] ubin25 2012-03-06 5837
750 [자유글] 제 개인정보 중국까지 넘어갔나봐요 ㅠㅠ imagefile [2] guk8415 2012-03-06 5993
749 [자유글]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낭~ imagefile [3] blue029 2012-03-06 6602
748 [자유글] 기다려주기 [6] 분홍구름 2012-03-06 5842
747 [자유글] “1은 세상에 단 하나, 하나뿐인 거예요” imagefile [2] sano2 2012-03-05 8000
746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7438
745 [자유글] 서천석 샘 트윗 - 선행학습, 학습공간 등 image [3] sano2 2012-02-28 18076
744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6208
743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7475
742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7888
741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7675
740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6040
739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9248
738 [자유글]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2] kimharyun 2012-02-24 7485
737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7578
736 [자유글] 아흑, 수면교육 movie [11] anna8078 2012-02-23 8898
735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715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