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가장 큰 이벤트는 우리 둘째아들이 선물처럼 온 것이다. 회사에서 근무하고 수다떨다가 갑자기 찾아온 진통에 아들을 만나게 됐다.

혼자였던 생활에서 동생의 등장으로 생활의 변화를 갖게된 첫째가 항상 걱정이 되었었지만 우려와는 달리 첫째는 동생과 함께하는 것을 기꺼이 받아주었다.

 첫째육아의 경험을 무기로 자신만만 했지만 둘째는 또 다른 병기처럼 나에게 숙제를 주곤 했다. 이런저런 일들로 심신이 지친 어느 날 오후. 첫째가 나에게 뜬금없이 말했다.

"엄마,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다 쓴 기저기들로 가득찬 쓰레기 봉투를 묶어보려고 아둥바둥거리다가 아들의 말한마디에 주저 앉고 말았다.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둘째아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나를 찾아와 준것 만으로도 감사했는데 이런 말을 듣게되다니..앞으로 둘이서 아웅다웅 거릴 날도 많겠지만 난 이날을 꼭 기억하려한다.

지금도 그 순간을 생각하니 나도 모르게 울컥하는 기운이 솟구친다.

이제 육아휴직이 끝나고 회사로 복귀를 해야한다. 이런 아이들 덕택에 난 더 당찬 워킹맘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사랑한다. 우리 아들들.. 그리고 고마워요.

20151201_07583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28 [자유글] 아... 어째요... 부디 많은 사람들이 구조되길.... [5] 양선아 2014-04-16 4436
827 [자유글] 어린이날 선물 구입 완료~ [1] 양선아 2013-05-02 4435
»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4432
825 [자유글] 만화주제가 [1] 난엄마다 2017-04-13 4432
824 [나들이] 강원도 횡성 청태산 자연휴양림 숲체원 imagefile [1] 푸르메 2014-06-19 4432
823 [자유글] [시쓰는엄마] 내 생애 최고의 순간 [2] 난엄마다 2017-03-20 4431
822 [자유글] 여러분!! 어린이집 CCTV 설치 의무화 2월 국회에서 법안 추진하기로 했대요! imagefile 얄롸 2015-01-23 4430
821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4430
820 [자유글] 이런 황당할 때가^^ imagefile [6] 난엄마다 2014-03-12 4426
819 올봄 새단장은 여기서부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2-28 4426
818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4]노래를 좋아하는 아이_0304 imagefile [3] 홍창욱 2014-03-04 4425
817 [자유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정말 괜찮네요~ imagefile [8] 양선아 2014-08-18 4424
816 [자유글] 불같은 여자 [9] 겸뎅쓰마미 2014-03-28 4424
815 [자유글] 새 학기 시작 잘하고 있나요? [7] wonibros 2013-03-07 4424
814 [자유글] 이 안에 봄이 들어있어^^ imagefile [3] 윤영희 2013-03-27 4422
813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4418
812 [게릴라 점심 수다] 어른아이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14] 양선아 2014-03-27 4418
811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4417
810 [자유글] [다짐]행복한 나 되기 [1] jju514 2012-10-06 4415
809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4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