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49개월. 태어나면서 여러가지 육아책들을 집어들었다가 끝까지 읽은 책이 없어요.

속에서 “ ~해야한다…”류의 조언을 받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성향의 엄마였던 거죠.

이번 책을 받아들고 동네방네 자랑도 해가면서 단숨에 읽어내려갔습니다. 제가 느낀 주제는 엄마가 먼저 행복해야한다.” 였어요. 

사실 왠지 허망했습니다.  신랑에게 책을 읽었는데 왠지 내게 주는 메세지가 없어보인다고 투덜댔습니다.

지금 행복한데? 나도 아는 주제잖아..”  가볍게 넘어갔습니다.

근데 우연히도 그날 저녁 아이와 신랑이 나누 대화를 듣게 되었어요.

카카오톡 스토리의 일부에요.

여름방학을 보낸 신랑. 어젯밤 아이와 방학 마무리 대화라는 것을 한다. .

신랑. 별아 이제 내일 유치원가네. . 방학때 모가 제일 좋았어?
. 파도타기!!(오션월드) 그리고 에버랜드!
신랑. 그래 그럼 모가 좋았어?
. . . 엄마가 짜증낸 . . .
신랑. 그럼, 이제 유치원가니 모가 하고싶어?
. 읽고싶어. . 아빠. .
신랑. 그래. . 별이 빌려오는 유치원서 한개씩 있지? 이제 내일부터 많이 읽자. . 다음 방학엔 모가 제일 하고싶어?
. 파도타기!!!

대화 이후 신랑과 별이 내가 요즘 짜증이 늘고 있다고 합의. 앞으로 내가 "버럭"하면 두손으로 X 해서 알려주기로. 그리고 나도 바로 X 만들어서 합체하기로. . . (놀이가 안되면 안하게되는걸 알고있기에. 모든 신나야 한다. . 나도. 애도. ).

근데 대화 도중 생각보다 아이가 바로 바로 X 만든다. . . . . 바쁘다 바뻐. .

순간 앗차 싶었어요.

하루 가장 행복하다고 여기는 아이와의 시간에 웃고있지 않고 짜증이란걸  부쩍 표현하고 있었던  거죠. 엄마도 사람이니 행복한 모습만을 보여줄 수는 없지만 그래도 짜증 낸다는 것은 짜증 받는 입장에선 얼마나 힘든지 , 특히 가까운 관계에서 짜증을 내면 얼마나 힘이 든지 저도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끼며 살아오던 터라 아이에게 서운하면서도, 사실  찬물을 끼얹은 정신이 들더라구요.

길에서 엄마들이 아이에게 소리지르고 짜증내고 하는 보면 마음이 안좋아서 우리나라도 미국처럼 경찰서에 신고를 했으면 좋겠다 생각을 사실 여러번 했습니다. 글을 쓰다 보니 맘에도 "짜증내는 나"가 있었기에 생전 처음 보는 그 엄마들의 모습들을 가볍게 넘길 없었던 거로구나 라는 이해가 되네요.

아이 덕에 행복한가?”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오늘 퇴근하면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아이에게 이야기해줘야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28 [자유글] 불같은 여자 [9] 겸뎅쓰마미 2014-03-28 4387
827 [자유글] 새 학기 시작 잘하고 있나요? [7] wonibros 2013-03-07 4386
826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4385
825 올봄 새단장은 여기서부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2-28 4385
824 [나들이] 강원도 횡성 청태산 자연휴양림 숲체원 imagefile [1] 푸르메 2014-06-19 4384
823 [자유글] 여러분!! 어린이집 CCTV 설치 의무화 2월 국회에서 법안 추진하기로 했대요! imagefile 얄롸 2015-01-23 4383
822 [건강] [육아웹툰-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설사해도 괜찮아 imagefile [5] 야옹선생 2015-01-11 4382
821 [자유글] 이런 황당할 때가^^ imagefile [6] 난엄마다 2014-03-12 4381
820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4381
819 [요리] 스타 셰프들 ‘제주 전통 식재료’에 빠지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5-19 4380
818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4375
817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4374
816 [게릴라 점심 수다] 어른아이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14] 양선아 2014-03-27 4374
815 [자유글] [다짐]행복한 나 되기 [1] jju514 2012-10-06 4373
814 [자유글] 저도 무섭다고요요요 imagefile [3] anna8078 2012-08-28 4372
813 [자유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정말 괜찮네요~ imagefile [8] 양선아 2014-08-18 4371
812 [자유글] [다짐]초보맘의 다짐 [1] cider9 2012-09-25 4371
811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4370
810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370
809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436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