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 한 톨 먹자고

자유글 조회수 3648 추천수 0 2014.10.19 05:38:17

천지는 가을로 가득하고 가을은 일거리로 가득하다. 수수며 조는 베어야하고 땅콩과 고구마는 캐야하고 참깨 들깨는 묶어 말려 털어야하는데 따야할 사과며 고추는 여전히 조롱조롱이다. '베고 캐고 따고 묶고 털고 말리고'는 기본이고 '옮기고 싣고 내리고 펴고 널고 뒤집고 모으고 담고 쌓고'는 옵션.

 

그리고 특이하게 '날리고'가 있다. 참깨는 진작 베어 묶어 옮겨 말려 털었는데 '참깨를 털면서' 느끼는 쾌감이란 세상에 다시 없는 것이어서 '사람도 아무 곳에나 한 번만 기분좋게 내리치면 / 참깨처럼 솨아솨아 쏟아지는 것들이 / 얼마든지 있을 거라고' 착각하게도 되지만 세상에 '솨아솨아'한 게 어디있나. '철푸덕철푸덕' 아니면 '허우적허우적'이지. 알면서도 참깨 터는 일은 신나고 즐거워서 정신없이 막대기질을 하다보면 꼬투리며 이파리까지 털리기 마련.

 

꼬투리, 이파리, 쭉정이가 마구 섞인 검부러기 더미에서 깨를 골라내자면 성긴 채에 검부러기 더미를 올려 뒤적여야 한다. 뒤적이면 채 아래로 깨가 떨어지는데 깨보다 티끌이 더 많이 떨어진다는 게 문제. '날리고'가 필요한 건 바로 이때다.

 

선풍기 바람에 티끌 섞인 깨를 '날리면' 잘 여문 깨는 앞쪽에 떨어지고 쭉정이며 티끌은 저 멀리 떨어진다. 예전에는 이걸 두고 '부뚜질'이라 했다지. '부뚜'라는 좁고 긴 멍석을 폈다 접었다 하면서 바람을 일으켜 티끌을 날렸다는데 '풍구'조차 골동품이 된 시대에도 '날려서' 깨를 고르는 방법은 '부뚜질' 시절이나 '선풍기질' 시절이나 변함이 없다. 생각해보니 봄부터 '심고, 가꾸고, 베고, 묶고, 옮기고, 말리고, 털고, 날리고'하는 이 모든 수고가 다 깨 한 톨 먹자고 하는 짓이어서 들어간 품이며 깨값을 따져보니 '이깟 깨 한 되 사먹고 말지' 싶은데 깨를 '날리는' 일에 열심이던 오마니 한 말씀.

 

- 사먹는 깨는 다 중국산이여.

 

-농부 통신 44

 

놈부통신 44-1.jpg

 

놈부통신 44-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28 [자유글] 너의 마음속엔 우주가 있는걸까? [12] 분홍구름 2012-09-02 3673
827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3672
826 [자유글] OECD 꼴찌와 번개(tip) [3] 난엄마다 2014-11-04 3672
825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3672
824 [자유글] 머리핀 보내요 ㅎㅎ imagefile [9] anna8078 2014-03-03 3672
823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3663
822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3661
82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5)그저 작은 공간이라도 있다면 imagefile [2] artika 2013-05-13 3661
820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고기 아닌 복날 음식 ‘따뜻한 콩국수’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23 3660
81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3657
818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3655
817 [자유글] 폰에 노출된 아이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1 3655
816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653
815 [자유글] 욕설에 물든 아이들, 5분만 집중!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1-06 3649
» [자유글] 깨 한 톨 먹자고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10-19 3648
813 [자유글] [이벤트응모] 너도 봄이 느껴지니? imagefile jm724 2016-04-26 3648
812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646
811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독감은 독해! imagefile [8] 야옹선생 2015-03-18 3645
810 [요리] ‘속 편한’ 맛 들이면 다른 식당 못 간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3645
809 [자유글] 취업 성공기? [7] 난엄마다 2014-03-05 36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