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는 일찍 잠 들었다.

아니 제 시간에 잠이 들었다. 


괜찮아 사랑이야, 마지막회를 기다리며 

베이비트리를 찾았다. 


어제 수광이가 남긴 말

"해수와 나, 동민이형이 진짜고 강우는 가짜야"


그리고 강우가 장재열에서 마지막에 남긴 말

"작가님, 이제 저 오지 말까요?"


강우의 말에 장재열의 표정.....  상처를 그때그때 치유하지 못한채 살아가면

언젠가 어떠한 모습으로 그 상처가 고스란히 들어난다는 우리 시대 우리들의 모습. 


어제 강우의 마지막 말에

나와 남편은 먹먹했다. 

이유 없는 슬픔과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지해수와의 사랑, 이별도 아닌 강우의 말에서 어째 감정이입이 되었을까.


잠시 접고

마지막회를 보련다. 


                                                     You're My Best friend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28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3707
827 [자유글] OECD 꼴찌와 번개(tip) [3] 난엄마다 2014-11-04 3706
826 [자유글] 밤마다 아이에게 하는 말 케이티 2014-04-22 3705
825 [나들이] 서울시청서 ‘타요’랑 사진 찍어요 베이비트리 2014-04-16 3705
824 [자유글] [다짐] 새로운 시작을 위한 쉼표 [10] 강모씨 2012-09-24 3705
» [자유글] 괜찮아 마지막편을 기다리며 image [6] anna8078 2014-09-11 3703
822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3704
821 [자유글] 취업 성공기? [7] 난엄마다 2014-03-05 3704
820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702
819 [자유글] 너의 마음속엔 우주가 있는걸까? [12] 분홍구름 2012-09-02 3701
818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3693
817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독감은 독해! imagefile [8] 야옹선생 2015-03-18 3692
816 [자유글] [이벤트응모] 너도 봄이 느껴지니? imagefile jm724 2016-04-26 3690
815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3690
814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689
813 [자유글] 다둥이 카드 혜택 다 알고 계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4-08-11 3689
812 [요리] ‘속 편한’ 맛 들이면 다른 식당 못 간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3688
811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고기 아닌 복날 음식 ‘따뜻한 콩국수’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23 3684
81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3684
809 [자유글] 깨 한 톨 먹자고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10-19 36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