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머리에 혹이나서 집에 왔네요.

선생님 말씀으론 놀다가 한 친구가 확 떠밀어서 바닥에 머리를 꽝 찧었다고 하셨죠.

윽..

떠민 친구는 선생님께 충분히 혼이 났고, 사과도 했다고 하셔서..

뭐 안그랬다고 해도 제가 어떻게 할 도리는 없지만,

속은 상합니다.

아까는다치게 한 아이를 혼내달라는 아이에게

"선생님이 대신 혼 내주셨고, 친구가 사과했으니까 엄마까지 혼내지 않아도 돼~.

 사과했으면 용서하는거야~"

라고, 분명하게 완전 쿨하게 이야기해놓고.. 마음은 아직도 상합니다.

다친 부위는 만지지도 못하게 하니 더욱 속상해요.

머리에 난 혹은 왜 이렇게 가라앉지 않는거죠..?

작년에는 눈 옆을 손톱으로 깊게 패여오더니만, 올해는 머리에 혹이네요.

이럴때 딱히 제가 취해야 할 행동이 따로 있진 않죠.

다치게 한 친구를 야단을 치겠어요, 아님 어린이집에 항의를 하겠어요.

어디까지나 우발적이었고, 자주 친하게 놀던 아이랑 같이 놀다 그런건데...그쵸?

헬멧을 씌울걸 그랬죠 ㅋ...

혼자 속만 탑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6216
827 [책읽는부모] 아이를 위해 기다려줄 수 있는 마음이 여유로운 부모가 되어야지 [3] corean2 2012-04-24 5917
826 부모특강 후기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베이비트리 2012-04-23 18920
825 [책읽는부모] 행복한 육아로의 한 걸음 더... imagefile [4] jsbyul 2012-04-23 6530
824 [책읽는부모] 조화로운 동반 ubin25 2012-04-20 5771
823 [책읽는부모] 아이를 기다리기 어려운 부모님들께! [2] btmind 2012-04-20 6295
82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29] 양선아 2012-04-20 12511
821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7163
820 [요리] 사과야 토마토야? 대저짭짤이토마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9 24167
819 [자유글] 수첩 속에서 아이를 발견하다 imagefile [9] anna8078 2012-04-17 6761
818 [나들이] 경마공원 나들이~ imagefile [11] 분홍구름 2012-04-16 7090
817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7068
816 [살림] 재료 따라 조리 따라 골라서 담아보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6 7379
815 [책읽는부모] 배아파 낳은 자식 wakeup33 2012-04-16 6543
814 [가족] 아빠의 사랑을 받아줘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6 17114
813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36926
812 [자유글] 봄은 자전거를 타고~ imagefile [6] blue029 2012-04-13 7095
811 [자유글] 관리자님, 사이트 댓글-리플 기능 점검 부탁드립니다. [2] 강모씨 2012-04-13 4875
810 [책읽는부모] 솔직한 글, '나쁜 엄마'를 읽고 imagefile [3] space904 2012-04-12 8892
809 [자유글] 아이들에게 폭력을 가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qtsun 2012-04-12 49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