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3~4월이 되면 저절로 눈이 가는 일이 있다. 다름아닌 텃밭.

내 안에는 경작본능이 숨겨 있는지 매 년 육아와 바쁜 일상에 쫓겨 허덕이면서도 텃밭에서 흙만지며 아이들과 야채를 심고 거둬들이는 꿈을 꾼다. 나의 아주 오래된 로망이랄까.

 

올해도 봄바람은 나의 본능을 자극했다. 아파트 텃밭분양에 도전했고 운좋게도 추첨을 통과해 자투리 땅을 받게 되었다.

상추며 가지 방울토마토 모종을 사다가 심을 때 아이들도 나도 참 신났었는데, 모종을 심으며  입안에서 터지는 방울토마토의 시원함과 가지찜나물의 청량한 맛을 떠올리며 행복했었는데,결론부터 말하자면 올해도 실패로 돌아갔다.

이번에는 성공할 줄 알았는데, 어린아이들을 키우며 직장을 다니려다보니 잡초 뽑을 잠시의 짬도 내기가 어려웠던 것이다.  텃밭을 가기도 안 가기도 어정쩡한 상황이 되었고 결국 윗집 할아버지에게 밭을 내 드리고 말았다.

 

그런데 기적처럼 기회가 찾아왔다.

여름에 남편의 직장 근처로 이사를 하게 되었는데 집 앞에 텃밭이 딸려 있었던 거다.

이 얼빠진 도시 촌놈은 가을 농사가 있다는 것도 모르고 밭을 그냥 놀려두다가 옆집에서 배추모종을 심는 걸 보고 부랴부랴  김장채소 모종과 씨를 구해다 심게 되었다.

 

다니던 직장도 그만두었고 살림과 육아에만 전념하기로 마음먹은 바, 이번에는 꼭 결실을 맺으리라 다짐해본다. 함께 김장을 담글 친정언니에게 '이번 김장 무는 내가 책임지겠다'며 호언장담을 해 둔 터였다. 다행히 가을 농사는 잡초가 별로 없다니 초보가 하기에는 안성맞춤이다.

 

오늘 아침 들여다 본 밭 위로 올라온 무순이 가을하늘과 어울어져 참 싱그러워보였다.

'시작이 반'이니, 이미 반은 이루어진 셈.

내가 수확한 배추와 무를 쓱싹쓱싹 고추가루에 버무려 겨우내 맛나게 먹을 것을 꿈꾸며 오늘도 밭으로 나간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68 [선배맘에게물어봐] 좋은공연,전시회 추천 부탁드려요~ [2] illuon 2014-11-25 3725
86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3725
86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3722
865 [자유글] 모두가 Stop... [1] 분홍구름 2014-04-23 3718
864 [자유글] 내꺼의 법칙 wonibros 2012-09-05 3716
863 [책읽는부모] <우리 어떤 놀이 할까?> 숲 체험 동시집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3715
862 [책읽는부모] 전원 생활에 대한 부러움을 느끼는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imagefile [1] pinetree0308 2014-07-01 3715
»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3713
860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3714
859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3709
858 [자유글] 잠이 오지 않는다 [4] 난엄마다 2014-05-08 3709
857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3708
856 [가족] [칼럼] 슈퍼맘과 이별하기 / 김영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3704
855 [살림] 입김 ‘하~~’ 불고 렌즈 닦지 마세요 [1] 베이비트리 2014-03-26 3703
854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1] wndud0650 2014-10-14 3701
853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3701
852 [자유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정말 괜찮네요~ imagefile [8] 양선아 2014-08-18 3700
851 [책읽는부모] 달을 삼킨 코뿔소,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슬픔을 느끼며. [3] kulash 2015-08-23 3699
850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3699
849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엄마가 되고 싶네요~ [3] gagimy 2013-07-23 369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