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을 삼킨 코뿔소

저자 김세진
출판사 키다리

먹먹하다. 가슴이 먹먹하고 저려왔다. 흔한 동화책일 것이라 생각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안타까움과 슬픔의 감정이 가슴 속을 채워버렸다. 

어미 코뿔소와 아기 코뿔소는 물놀이를 하며 행복한 시간들을 보낸다.  빗줄기가 거센 그날도 아기 코뿔소는 물놀이를 했다.  그러다 그만 물 속에 빠지고 만다.  어미 코풀소는 사방팔방 아기 코뿔소의 행방을 수소문하지만 누구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  아이가 사고를 당하고 잃게 될까봐 얼마나 두려웠을까.  사람들의 무관심이 얼아나 원망스러웠을까.

어미 코뿔소는 종일 아기 코뿔소를 찾아 헤메다가 달빛을 아기로 착각하고 물에 뛰어들지만 달그림자는 번번히 사라지고 만다. 거듭되는 반가움과 실망 속에 어미는 그것이 달빛임을 깨닫고 분노한다.  달을 삼킨다.  어미 코뿔소의 반가움,  실망,  분노가 고스란히 전해져 온다. 

어둠의 시간이 찾아 왔다. 그것은 어미에게 길고 긴 그리움의 시간일게다.  달이 다시 떠오르고 어미는 새 생명을 잉태했다.  달빛 속에서 아기 코뿔소가 엄마 나는 잘 지내고 있어요라고 말한다.  가슴이 매어온다.

이 책은 정말 훌륭하다. 그림체도 훌륭하고,  코뿔소이야기를 통해 아이를 잃은 슬픔을 느끼고 위로하는 그 이야기의 과정 역시 훌륭하다.  깊이를 알 수 없는 슬픔.  겪어보지 않으면 모를 그 슬픔이 이 책을 통해 전해져 온다.  아이보다는 부모를 위한 동화이다.  혹시 주변에 아픔을 겪은 부모가 있다면 전해주고 싶은 책이다. 

다음달이면 세 돌이 되는 딸아이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엄마,  아기 코뿔소가 물 속에 들어갔어.  물고기들이랑 수영하고 재밌데.  아직 죽음의 의미를 모르는 아이는 이 책을 그렇게 이해했다.  먼 훗날 아이도 코뿔소의 감정을 이해할 날이 올 것이다.  그렇게 커가는 아이의 모습을 곁에서 건강하게 지켜주는 것이 이 엄마의 몫이리라. 곁에서 건강히 자라주는 아이들이 더욱 고맙게 느껴진다.  사랑해 우리 아가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68 [자유글] 영유아 스마트기기 및 디지털 미디어 과몰입 예방 및 치료를 위한 프로그램을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file [1] ergonome511 2014-08-09 3699
867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3697
866 [책읽는부모] 저는 욱하는 엄마입니다...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1] 꿀마미 2016-10-14 3696
865 [자유글] 모두가 Stop... [1] 분홍구름 2014-04-23 3693
864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3692
863 [자유글] 내꺼의 법칙 wonibros 2012-09-05 3692
862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3690
861 [책읽는부모] 전원 생활에 대한 부러움을 느끼는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imagefile [1] pinetree0308 2014-07-01 3687
860 [가족] [칼럼] 슈퍼맘과 이별하기 / 김영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3685
» [책읽는부모] 달을 삼킨 코뿔소,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슬픔을 느끼며. [3] kulash 2015-08-23 3682
858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엄마가 되고 싶네요~ [3] gagimy 2013-07-23 3680
857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1] wndud0650 2014-10-14 3679
856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3679
855 [자유글] 잠이 오지 않는다 [4] 난엄마다 2014-05-08 3679
854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3678
853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3678
852 [자유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정말 괜찮네요~ imagefile [8] 양선아 2014-08-18 3675
851 [자유글] "천사엄마 되려고 노력해요?" [8] 나일맘 2012-08-23 3675
850 [살림] 입김 ‘하~~’ 불고 렌즈 닦지 마세요 [1] 베이비트리 2014-03-26 3674
849 [요리] 김치담기 도전 imagefile [7] 푸르메 2014-11-15 367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