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뜸했죠? 

메르스 때문에 내내 집안에 갇혀있다가 

올해 초부터 계획했던 우리 세 가족만의 첫 여행을 다녀왔어요. 

너무 좋아서 그 곳에서 베이비트리와 나누고 싶었는데, 

모바일에서는 사진이 안 올라가네요. ㅠ.ㅠ

이건 좀 빨리 고쳐져야 할 듯. 


20150617_184211.jpg 


설레는 마음을 안고 괌에 가니 

습기를 가득 머금은 더운 바람이 확 안겨옵니다. 

순간 불쾌지수가 수직상승하는 것을 느꼈지만, 

여행의 설렘은 이를 상쇄하기에 충분했죠. 



20150618_122422.jpg 


하늘은 높고, 구름은 많고

천천히 달리는 자동차와 어디로든 연결되어 있는 도로들. 

괌에서 빠르다고 느낀 것은 바로 조오기 출몰했던 도마뱀이었네요. 

사진 찍고 나니 순식간에 도망치는데 눈으로 따라가기에도 힘들더라고요. ㅎㅎ




20150618_181823.jpg 

바다 수영은 못했지만 호텔 내 수영장에서 신나게 수영을 하고요. 

아들래미는 처음으로 튜브를 벗어던지고 

키가 한참이나 넘는 수영장에서 '비행기 수영'을 시작했습니다. 

비행기 수영이란, 물에 꼿꼿히 서서 발은 달리기하는 것 처럼 움직이고, 

팔은 비행기 날개처럼 펼쳐진 상태로 경직되어 있는 모습으로 하는 수영이죠. ㅎㅎ




20150618_184905.jpg 


마음이 여유로우니 바라보는 것 하나 하나가 모두 감사하고 아름답더군요. 




20150618_185605.jpg 


일몰을 배경 삼아 해변에 앉아 아빠는 그동안 못 놀아준 미안함을 대신해

최선을 다해 놀아줍니다. (정말 고생 많았어용~ ♡)




20150618_191438.jpg 


재미있는 가족사진 하나 남기자~ 하여 남기게 된 우리들의 그림자 가족사진이에요~ 

요즘 아이가 피터팬에 빠져 있던 중이라 그림자를 소중하게 생각하죠. 




20150620_193637.jpg


이렇게 3박 4일의 멋진 추억을 담아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여행을 통해, 

아이는 영어말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되었고요, 

아빠는 담배를 끊고 여행적금을 들겠다고 선언했고요, 

저는 마음의 여유를 되찾았습니다. 


이제 올해 둘째 만나는 것 이외에 

계획했던 공식적인 모든 일정이 끝났어요. 


또 열심히 하루 하루 살아서

멋진 여행 갈래요. ㅎ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68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3795
867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3795
866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3795
» [나들이] 괌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8] 숲을거닐다 2015-06-24 3790
864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3789
863 [건강] 치약을 베란다에 보관해야 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3 3788
862 [자유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정말 괜찮네요~ imagefile [8] 양선아 2014-08-18 3787
861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786
860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해열제 써?말어? imagefile [5] 야옹선생 2014-09-26 3785
859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3785
858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3784
857 [자유글] 모두가 Stop... [1] 분홍구름 2014-04-23 3784
856 [자유글] 오랫만에 로그인 [7] 푸르메 2014-05-07 3783
855 [가족] [칼럼] 슈퍼맘과 이별하기 / 김영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3781
854 [자유글] 늦가을의 위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10-23 3779
853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3778
852 [살림] 아빠의 낡은 창고가 품은 딸의 집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3772
851 [자유글] 잠이 오지 않는다 [4] 난엄마다 2014-05-08 3772
850 [자유글] [야! 한국사회] 누가 아이를 버리는가 / 김희경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0-22 3770
849 [살림] 입김 ‘하~~’ 불고 렌즈 닦지 마세요 [1] 베이비트리 2014-03-26 37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