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

자유글 조회수 4450 추천수 0 2014.06.11 10:27:20


날이 서있는 김훈의 문체는

깊고 넓었지만

늘 한 켠에 무거움이 자리잡고 있었다. 

그래서 힘들었다. 


하여 즐겨찾지 않았고

애써 외면한 적도 있었다. 


최근 다시 김훈의 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 



46-1.jpg

 


<흑산>


1801년 신유박해 당시

천주를 믿은 죄로 흑산으로 유배 당한 정약전(정약용의 둘째형)과 

조카사위 황사영의 이야기다. 

그 가운데 순교자와 배교자, 그리고 백성들의 삶이 촘촘하게 펼쳐져 있다. 


짧고 명쾌한 문장은 여전하다. 

짧아서 읽혀지지 않을 것 같지만 되려 더 깊게 파고든다. 

사실만을 날카롭게 전달한다. 

날카로워서 아프지만, 아파서 덜 감정적이다. 


아래는 <흑산> 가운데 일부 내용이다. 


"나는 말이나 글로써 정의를 다투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지 않다. 

나는 다만 인간의 고통과 슬픔과 소망에 대하여 말하려 한다. 

나는, 겨우, 조금밖에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말이나 글로써 설명할 수 없는 

그 멀고도 확실한 세계를 향해 피 흘리며 나아간 사람들을 

두려워하고 또 괴로워한다. 

나는 여기에서 산다"


"정약현은 책을 읽는 모습을 남에게 보이지 않았고, 

붓을 들어서 글을 쓰는 일을 되도록 삼갔다. 

정약현은 말을 많이 해서 남을 가르치지 않았고, 

스스로 알게 되는 자득의 길을 인도했고, 

인도에 따라오지 못하는 후학들은 거두지 않았다."


"죽음은 바다 위에 널려 있어서 삶이 무상한 만큼 죽음은 유상했고, 

그 반대로 말해도 틀리지 않았다. 

그러므로 살아있는 자들끼리 살아있는 동안 붙어서 살고 번식하는 일은, 

그것이 다시 무상하고 또 가혹한 죽음을 불러들이는 결과가 될지라도, 

늘 그러한 일이어서 피할 수 없었다. 

흑산의 사람들은 붙어서 사는 삶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모두 말없이 긍정하고 있었다. "



삶과 죽음,
책을 덮으니 또다시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 
멈짓멈짓 떠올리게 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68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4481
867 [자유글] 가을 육아 imagefile [4] 윤영희 2015-11-19 4481
866 [가족] 추워요~ 가족끼리 따뜻한 물에 발씻기 놀이? imagefile [2] wonibros 2015-11-27 4477
865 [요리] 핑크 컵케익 이야기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09-24 4477
864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477
86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2] 푸르메 2015-03-30 4476
862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4475
861 [자유글] 열감기 한 번 지독하다.. [13] 분홍구름 2013-07-12 4474
86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처럼 한번쯤은 "왜"라고 묻자 imagefile pororo0308 2014-09-14 4473
859 [자유글] 먹먹해지는 이 가슴... [2] 겸뎅쓰마미 2014-04-17 4471
858 [자유글] [다짐] 작심10개월 [2] shr282 2012-09-24 4471
857 [가족] 노 대디, 예스 대디: 아이가 분노를 표출하도록 도와주기 imagefile [1] 소년공원 2015-10-21 4470
856 [자유글] 반갑다, 여성 중심 드라마…더구나 채시라여서 image 베이비트리 2015-03-16 4469
855 노희경-송혜교-조인성 바람이 분다...ㅋㅋ [13] yahori 2013-02-14 4469
854 [직장맘] [주말엄마]4. 여보 일찍 좀 들어와봐~! [2] kcm1087 2014-07-03 4468
853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4467
852 [나들이] 딸기 체험 다녀왔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4-03-31 4465
85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4463
850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4462
849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446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