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의 저자인 서천석선생님을 처음 알게 된 건 한겨레 육아사이트인 <베이비트리>에서 였습니다.

거기에 육아에 관한 칼럼을 소개하셨던 것 같고, 그 후에 제가 즐겨듣는 라디오 프로그램인< 여성시대>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아이들 문제를 상담해주시는 코너를 맡고 계셔서 개인적으로 항상 많은 도움 받고 있습니다.

 

소아정신과 의사들은 많고 많지만, 서천석선생님은 참 따뜻한 사람이란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한겨레 부모특강이나 라디오에서 상담하는 것을 들어보면 공부에 지친 이 나라의 아이들을 진심으로 걱정하고, 교육의 방향이 정말로 잘못되었으며, 그것때문에 많은 아이와 부모들이 상처받고 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많이 안타까워하신다는 게 느껴집니다.

이 책<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는 선생님의 두 번째 책인데, 집에 두고서 아이가 유아기~청소년기에 이를때까지 육아나 교육에 대한 답답하고 막막한 일이 있을때 펼쳐보면 많은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는 책인  것 같습니다.

시중에 나와 있는 많은 육아서는 이럴땐 이렇게 식의 육아기술을 알려주는 면이 많은데, 이 책은 좀 더 근본적인 접근법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런 육아의 기술보단 엄마가 아이의 마음을 움직여야하고, 그러기위해선 엄마자신이 우울하거나 지치면 안되기때문에 엄마 자신부터 챙기라는 그런 식의 조언을 하고 있습니다.

 

아이에게 잘하지 못한다고 생각해도

나는 왜 이럴까 스스로를 비난하지 마세요.

오히려 스스로에게 잘해 주세요.

자기에게 선물도 하고, 따뜻한 차도 마시고,

격려하는 사람도 만나세요.

엄마가 먼저입니다.

-본문 p61-

 

사실 나를 포함한 많은 엄마들이 정말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현실에서 아이들과 부딪치다보면 맘처럼 잘 안되는게 사실입니다.

그건 엄마들 개인마다 각자 다른 여러가지의 이유들이 있을텐데, 여태까지는 주양육자인 엄마의 문제는 보지 않고, 단지 문제 아이뒤에는 문제 엄마(부모)가 있다는 식으로 엄마들에게 많은 비난을 했던 것 같습니다.

심지어 가장 가까이 있는 남편조차도 옆집아줌마와 비교해가며 야무지지 못한 엄마,모성애가 부족한 엄마등등 나로 하여금 내 자신이 정말 형편없고 무능한 엄마라고 생각하게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서천석선생님 덕분에 지금은 많은 생각들이 달라졌습니다.

아이들이 내 생각대로 커주지 않는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고,

엄마로서 부족한 점도 있지만, 잘하는 것도 분명히 있으며,

무엇보다 한 인간으로서 꿈을 갖고 꿈을 이루기위해 노력하다보면,

나 자신이 먼저 행복해질 것이고, 엄마가 행복하다보면 아이들도 행복해질 것이라 믿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난 오늘도 내가 원하는 꿈을 이루기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68 [요리] 맑은 기운 가득 담아 배워보는 새봄의 사찰음식 image 베이비트리 2015-02-26 4433
86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4432
866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4432
865 [자유글] 먹먹해지는 이 가슴... [2] 겸뎅쓰마미 2014-04-17 4430
864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4429
863 [자유글] 반갑다, 여성 중심 드라마…더구나 채시라여서 image 베이비트리 2015-03-16 4428
862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4427
861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처럼 한번쯤은 "왜"라고 묻자 imagefile pororo0308 2014-09-14 4427
860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4426
859 [가족] 노 대디, 예스 대디: 아이가 분노를 표출하도록 도와주기 imagefile [1] 소년공원 2015-10-21 4423
858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4423
857 [자유글] 흑산 imagefile [8] anna8078 2014-06-11 4421
856 [나들이] 딸기 체험 다녀왔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4-03-31 4418
855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4418
854 [가족] 추워요~ 가족끼리 따뜻한 물에 발씻기 놀이? imagefile [2] wonibros 2015-11-27 4416
853 [가족] 대인배 우리 아이 [3] 겸뎅쓰마미 2014-05-27 4416
852 [자유글] 열감기 한 번 지독하다.. [13] 분홍구름 2013-07-12 4414
851 [가족] 하나라도 백 개인 토끼... [4] 겸뎅쓰마미 2014-07-15 4413
850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4412
849 [가족] [어린이날] 이제부터 하나씩 쌓아가야할.. [1] annapak3134 2013-04-27 44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