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자 아이 키우기 힘들어~ " 로 시작한 친구의 메신저.

 

사연인즉슨,

초등학교 1학년 딸의 친구 엄마가 10월 31일 할로윈데이를 맞아

할로윈 파티를 하는데 아이들에게 드레스 입히고 화장도 시키고 해서

사탕 받으러 다니는데 참여하라는 메신저를 받고 하소연을 하는 거에요.

친구는 굳이 해야 되는 이유도 모르겠고,

괜히 비교될까 봐 스트레스 받는 것도 싫어서 친정간다고 했는데

딸이 그걸 알면 속상해 할텐데 어떻게 달래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더라구요.

 

개인적으로 결혼하기 전부터 못마땅한 것이 할로윈데이였어요.

정확하게 말하자면 아이들이 어른들의 상술에 휩쓸리는 것이 싫은거죠.

우리 나라 세시풍속은 잘 알고 있는지 궁금해요.

 

그런데 아이 입장에서는 친구들과 함께 하고 싶은데

못하니 속상할 수 밖에 없을텐데

현명하게 아이에게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8 [자유글] 식생활 교육을 받으며 imagefile 푸르메 2014-07-30 3744
887 [살림] 벌써 한여름더위…전기요금 폭탄 맞을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6 3744
886 [나들이] 40년 만에 개방된 대관령 하늘목장 image 베이비트리 2015-07-16 3742
885 [책읽는부모]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를 읽고 imagefile [1] cgh21 2016-10-04 3740
884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2] 푸르메 2015-03-30 3738
883 [자유글] 베이비트리 필자 권오진 선생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양선아 2015-09-07 3735
882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돈의 달인>을 읽고 - 돈과 육아 사이에 필요한 것 [2] 윤영희 2014-11-10 3734
881 [나들이] 괌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8] 숲을거닐다 2015-06-24 3730
» [선배맘에게물어봐] 할로윈데이가 뭐길래 [3] 숲을거닐다 2014-10-20 3729
879 [나들이] 여름 밤마실 장미꽃과 함께 imagefile [3] 푸르메 2013-06-17 3730
878 [자유글] 뮤지컬 In house!! [2] 분홍구름 2014-02-18 3729
877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3729
876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해열제 써?말어? imagefile [5] 야옹선생 2014-09-26 3726
875 [건강] 치약을 베란다에 보관해야 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3 3725
874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3725
87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3724
872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3723
871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11월엔 무슨 책을 읽을까요? [7] 난엄마다 2014-11-18 3722
870 [자유글] 영유아 스마트기기 및 디지털 미디어 과몰입 예방 및 치료를 위한 프로그램을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file [1] ergonome511 2014-08-09 3721
869 [책읽는부모] 저는 욱하는 엄마입니다...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1] 꿀마미 2016-10-14 37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