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남편이 급작스럽게 동물원으로 향해버리는 바람에

갑자기 생겨버린 일요일 오후 자유시간.

 

꼭 이런 이벤트를 해야 자신의 할 일을 한 것처럼 여기는 남편의 생각이 얄밉기도 했고,

지난 주에도 놀이공원에 다녀왔는데 또 뙤약볕 아래에서 돌아다니기가 부담스럽기도 해서

저는 안따라갔습니다! 나도 일요일에는 쉬는 날이고 싶다며!!!

 

후다닥 준비시켜 보내고..

(아..그런데 왜 준비는 제가 시켜야하는 걸까요.. 가자는 사람이 좀 시켜주시믄..ㅋ)

일단 우아하게 샤워를 했습니다.

샤워를 하고 나면 뭔가 할 일이 생각나겠지, 나도 우아하게 휴일을 즐길테야~ 하고

씻고 나왔는데...... 할 일도.. 하다못해 이 시간에 자유롭게 나와줄 수 있는 프리한 친구도 없습디다..

쿨럭..

 

그래서 저는

1. 빨래를 하고

2. 청소를 하고

3. 침대커버를 바꾸고

4. 남편 와이셔츠를 다리고

5. 저녁을 준비했습니다.

 

국이 다 끓을때쯤이 되니 아이와 남편이 돌아왔습니다.

자신이 아이를 돌 본 시간동안 당연히 자유를 누렸으리라고 생각하고

이젠 더이상 힘들거나 우울해하지 말라는 남편 앞에서

갑자기 한숨이 나옵니다.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한 나의 꿀맛같은 자유시간은

나를 위해서는 쓰지 못했네요..

아, 3번과 4번 사이 동네 친구와 잠시 커피 마시며 담소를 나누기는 했군요.

하지만.. 부족합니다!! 제 맘 속에 부족한 것이 과연 무엇일까요?

그걸 좀 생각해보아야겠습니다..

 

그리고 다음부턴 자유를 주려거든 미리 예고를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ㅜㅜ)

미리 약속이라도 할 수 있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54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6449
853 [자유글] kbs파업에도 관심 좀 가져주세요 ^^;;;; imagefile [4] bora8310 2012-05-09 4931
852 [자유글] 어버이날 성묘가기 imagefile [4] 강모씨 2012-05-08 5237
851 [가족] 바른 식습관- 먹고 사는 재미를 알다. imagefile [8] 리디아 2012-05-08 17980
850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5996
849 [자유글] 다섯 살, 알고도 모를 것들. imagefile [2] blue029 2012-05-08 5669
848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아빠에게 뽀뽀해주세요... [5] baettae 2012-05-08 8646
84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 아빠께 [2] corean2 2012-05-07 5455
846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6006
845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5028
844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9768
843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567
842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6193
841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598
840 [가족] [책읽는부모2기응모] 엄마, 아빠 감사해요^^ yahori 2012-05-04 5382
839 [자유글] 어린이날 어떤 계획 하셨나요? [4] 분홍구름 2012-05-04 4865
838 [나들이] 파주 출판단지에서 하는 '와글바글 어린이 책잔치' 다녀왔어요. imagefile [6] jsbyul 2012-05-04 6274
837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753
83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 ㅜ.ㅜ [2] blue029 2012-05-04 6243
835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51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