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바늘이 낮 12시를 향해 다가갈 무렵

주말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둥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오월에 대한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둥의

말도 안되는 말로 아이 부친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못 이기는 척하며 순간의 기회를 놓칠세라

‘저녁에 동네 아저씨들과 술자리를 하겠다’는 거래를 해온 부친.

쓸읍,,, 잠깐 고민 끝에 거래는 성사되고

있는대로 간단 짐을 꾸려 북한산 진관사 자락으로 부르릉부르릉. 


해마다 두어번씩 찾는 진관사 자락.

사람이 많지 않아 덜 붐비고

작은 계곡이 있어 션하게 발을 담글 수 있으며

그리고 사찰이 있어 점심 공양을 때우기에 딱이다. 

특히 어린 아이와 함께 느릿느릿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진관사를 지나 

20분 가량 더 올라가면 작은 계곡(진관사 계곡)이 나온다. 

올챙이를 발견한 딸아이, 바지를 벗지도 않은채 입수부터. 


그 때부터 올챙이 놀이는 시작되고

아무런 죄 없는 올챙이들은 

락앤락 도시락통으로 들어갔다 나왔다는 수없이 되풀이. 

(어릴 적부터 심약한 부친은 아이 눈을 피해 올챙이를 계속 방생 --;) 


잠시 뒤 도시락을 까먹다가 

이마트 장바구니를 옆구리에 낀 초딩 일행을 만났다. 

딸아이처럼 올챙이를 잡기 위해 온 동네 초딩들.  


그.... 런.... 데....

초딩의 장바구니에서 나온 장비, 이른바, 전문 장비들을 보곤 

놀라지 않을 수.... 가.... 없었다. 


락앤락 도시락통이 부끄러워했다. 


그들은 진정한 무림의 고수들.




nkk00.jpg

nkk01.jpg

nkk02.jpg

nkk03.jpg

nkk04.jpg

nkk05.jpg

nkk044.jpg

nkk06.jpg

nkk07.jpg

nkk08.jpg

nkk0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88 [자유글] 아이를 돌보는 고마운 동물들... image [1] wonibros 2012-05-22 4745
887 [책읽는부모] 공부두뇌... 내 아이 아닌 우리 아이들 이야기 [2] blue029 2012-05-22 5701
886 [자유글] 갑자기 생겨난 자유시간, 할 일이 없다! [8] 분홍구름 2012-05-21 4908
885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 두뇌… 전 시간이 조금 더 지난 후 다시 읽어야 할까봐요. ^^;; [1] jsbyul 2012-05-21 4504
» [자유글] 무림의 고수들을 만나다 imagemoviefile [6] anna8078 2012-05-21 5314
883 우리 가족 자존감 높이기 [1] wakeup33 2012-05-21 4947
882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4660
881 [가족] ‘쇼윈도 부부’ 집에선 각방쓰고 밖에선 행복한 척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122
880 <아이자존감의 비밀-서천석> 아이들이 좌절할때에도 좋은 부모가 떠오른다면? [2] ping337 2012-05-20 7395
879 [자유글] 며칠 전에 읽은 글을 찾고 있는데.... [2] haengdong 2012-05-20 4119
878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4950
877 [책읽는부모] 기다리기 정말 어렵습니다. [2] wakeup33 2012-05-17 5441
876 [자유글] 호박킬러, 다욜라에요 ^^ imagefile [2] bora8310 2012-05-17 4774
875 [요리] 양파, 재주 많은 놈 같으니라구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7 7154
874 [직장맘] 나의 육아기는 앨범북 imagefile [3] yahori 2012-05-16 23193
873 (5.12. 아이 자존감의 비밀) 후기 ~ 성공 경험이 정말 중요함을 느끼게 되었어요^^ imagefile [1] wordfaith 2012-05-16 4815
872 서천석 선생님 ‘인기 인증샷’이요 imagefile anna8078 2012-05-16 7231
871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표현이 서투른 우리 아버지.. [3] biggy94 2012-05-16 5031
870 [가족] 미국에서도 물귀신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4382
869 [가족] 이혼 뒤 잠수탄 ‘옛 남편’…애는 어쩌구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566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