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바늘이 낮 12시를 향해 다가갈 무렵

주말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둥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오월에 대한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둥의

말도 안되는 말로 아이 부친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못 이기는 척하며 순간의 기회를 놓칠세라

‘저녁에 동네 아저씨들과 술자리를 하겠다’는 거래를 해온 부친.

쓸읍,,, 잠깐 고민 끝에 거래는 성사되고

있는대로 간단 짐을 꾸려 북한산 진관사 자락으로 부르릉부르릉. 


해마다 두어번씩 찾는 진관사 자락.

사람이 많지 않아 덜 붐비고

작은 계곡이 있어 션하게 발을 담글 수 있으며

그리고 사찰이 있어 점심 공양을 때우기에 딱이다. 

특히 어린 아이와 함께 느릿느릿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진관사를 지나 

20분 가량 더 올라가면 작은 계곡(진관사 계곡)이 나온다. 

올챙이를 발견한 딸아이, 바지를 벗지도 않은채 입수부터. 


그 때부터 올챙이 놀이는 시작되고

아무런 죄 없는 올챙이들은 

락앤락 도시락통으로 들어갔다 나왔다는 수없이 되풀이. 

(어릴 적부터 심약한 부친은 아이 눈을 피해 올챙이를 계속 방생 --;) 


잠시 뒤 도시락을 까먹다가 

이마트 장바구니를 옆구리에 낀 초딩 일행을 만났다. 

딸아이처럼 올챙이를 잡기 위해 온 동네 초딩들.  


그.... 런.... 데....

초딩의 장바구니에서 나온 장비, 이른바, 전문 장비들을 보곤 

놀라지 않을 수.... 가.... 없었다. 


락앤락 도시락통이 부끄러워했다. 


그들은 진정한 무림의 고수들.




nkk00.jpg

nkk01.jpg

nkk02.jpg

nkk03.jpg

nkk04.jpg

nkk05.jpg

nkk044.jpg

nkk06.jpg

nkk07.jpg

nkk08.jpg

nkk0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54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6526
853 [자유글] kbs파업에도 관심 좀 가져주세요 ^^;;;; imagefile [4] bora8310 2012-05-09 4990
852 [자유글] 어버이날 성묘가기 imagefile [4] 강모씨 2012-05-08 5293
851 [가족] 바른 식습관- 먹고 사는 재미를 알다. imagefile [8] 리디아 2012-05-08 18107
850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6073
849 [자유글] 다섯 살, 알고도 모를 것들. imagefile [2] blue029 2012-05-08 5730
848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아빠에게 뽀뽀해주세요... [5] baettae 2012-05-08 8727
84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 아빠께 [2] corean2 2012-05-07 5539
846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6067
845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5096
844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9876
843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645
842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6271
841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679
840 [가족] [책읽는부모2기응모] 엄마, 아빠 감사해요^^ yahori 2012-05-04 5462
839 [자유글] 어린이날 어떤 계획 하셨나요? [4] 분홍구름 2012-05-04 4923
838 [나들이] 파주 출판단지에서 하는 '와글바글 어린이 책잔치' 다녀왔어요. imagefile [6] jsbyul 2012-05-04 6371
837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810
83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 ㅜ.ㅜ [2] blue029 2012-05-04 6313
835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59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