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 자존감 높이기

조회수 4949 추천수 0 2012.05.21 12:24:14

매일 아침 유치원 가는 딸에게 엄마가 하는 말.

"빨리 밥먹어 , 밥안먹고 뭐해, 그렇게 먹을거면 먹지마, 그러다 또늦으면 엄마 화난다 ,

세수는 너혼자 해 다섯살 언니들은  혼자하는거야 엄마가 해주면 넌 네살 동생이야

옷입어 니가 입어 (못입을땐 화난 손으로 세게 입혀줌)

 

우리딸 하는 대답

앙~(울음)

네살 안해!!앙~~(울음)

엄마 못해 못하겠어 이게 안돼 앙~(울음)

엄마 또 화났어? (눈치봄)

 

이런 아침전쟁을 사년동안 해 온 엄마의 얘기를 듣고 깊이 깊이 반성했답니다.

이십분간 타령하듯이 칫솔들고 치약짜고 치카 세번 ...

이렇게 간단하게 아침을 싸우지 않고 보낼수 있다니.

배운대로 딸에게 해보았습니다만..

평소 잔소리많은 엄마인지라 우리딸 대뜸 엄마 말하지마 합니다.

엄마 딴에는 친절하게 한건데 딸에게는 잔소리로 들렸나봅니다.

 

방법을 바꾸어 꾸물거려서 속터질때 빨리해! 말하기 전에 빨리 할 방법을 한번 생각해 보았습니다.

시합하는 거 좋아하니까

엄마 설거지 할게 넌 세수해 누가 먼저하나 준비 시~작!!

넌 밥먹고 엄마 이닦고 누가 먼저하나 시~ 작!!

엄마 사과깎고 넌 옷입기 시~작!!

 

마술을 부린 것처럼 울지도 않고 어찌나 척척 잘해내는 지

왜 진작에 이런 좋은 방법을 생각해 내지 못했을까.

유치원 다닌지 세달만에 아침 전쟁 해결했습니다.

정말 다행이지요

 

멀리 출장 중인 남편, 자존감이 낮은 사람 예들 들어주시는데 99% 일치!!

아이의 자존감보다도 우리 남편 자존감 세우기가 우선임을 깨달았습니다.

자존감 얘기를 했더니 우리 남편이 난 자존감이 원래 없어 하는데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래서  누구나 자존감은 태어날 때 부터 가지고 있으며 단지 오염되고 훼손된 것이라는..말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소중한 당신을 입에 붙이려고 합니다. 동갑이라 이름 석자 부르기 일쑤인데 본인이 얼마나 소중안 존재인지 깨달을 때까지 낯간지럽지만 종종 그렇게 부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내 자존감을 위해 보석 수첩을 만들계획입니다.

작은 성공을 모으려합니다.

지난 실패들로 인해 상처받은 자존감을 다시 세워주고 싶습니다.

첫번째 기록할 것은

'노력하는 현모양처 . 아직 서툴지만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니까

난 아무래도 자아성찰 지능이 좀 높은 거 같아 '

 

조금씩 깨닫고 실천하는 삶이 즐겁습니다.

서천석 선생님 강의 들을 수 있게 두 아이 돌보느라 수고해주신 시누이에게 감사드립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88 [자유글] 아이를 돌보는 고마운 동물들... image [1] wonibros 2012-05-22 4748
887 [책읽는부모] 공부두뇌... 내 아이 아닌 우리 아이들 이야기 [2] blue029 2012-05-22 5706
886 [자유글] 갑자기 생겨난 자유시간, 할 일이 없다! [8] 분홍구름 2012-05-21 4911
885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 두뇌… 전 시간이 조금 더 지난 후 다시 읽어야 할까봐요. ^^;; [1] jsbyul 2012-05-21 4506
884 [자유글] 무림의 고수들을 만나다 imagemoviefile [6] anna8078 2012-05-21 5318
» 우리 가족 자존감 높이기 [1] wakeup33 2012-05-21 4949
882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4663
881 [가족] ‘쇼윈도 부부’ 집에선 각방쓰고 밖에선 행복한 척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124
880 <아이자존감의 비밀-서천석> 아이들이 좌절할때에도 좋은 부모가 떠오른다면? [2] ping337 2012-05-20 7402
879 [자유글] 며칠 전에 읽은 글을 찾고 있는데.... [2] haengdong 2012-05-20 4121
878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4954
877 [책읽는부모] 기다리기 정말 어렵습니다. [2] wakeup33 2012-05-17 5445
876 [자유글] 호박킬러, 다욜라에요 ^^ imagefile [2] bora8310 2012-05-17 4775
875 [요리] 양파, 재주 많은 놈 같으니라구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7 7157
874 [직장맘] 나의 육아기는 앨범북 imagefile [3] yahori 2012-05-16 23202
873 (5.12. 아이 자존감의 비밀) 후기 ~ 성공 경험이 정말 중요함을 느끼게 되었어요^^ imagefile [1] wordfaith 2012-05-16 4818
872 서천석 선생님 ‘인기 인증샷’이요 imagefile anna8078 2012-05-16 7234
871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표현이 서투른 우리 아버지.. [3] biggy94 2012-05-16 5036
870 [가족] 미국에서도 물귀신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4385
869 [가족] 이혼 뒤 잠수탄 ‘옛 남편’…애는 어쩌구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56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