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엄마 아빠.

저에요. 

엄마 아빠의 공주, 웬수, 하나밖에 없는 딸, 00예요.


오늘도

엄마는 직장나간 딸래미 집에 오셔서 청소를 해주시고

어린이집에 있는 작은 손녀를 픽업하고

학원 다녀오는 큰 손녀를 맞이 해 주셨겠죠.

아빠는 엄마를 도와 작은 손녀를 픽업해주시고 

손녀들이 먹고 싶다는 아이스크림과 과자와 과일을 사주셨겠죠.


오늘 아침 작은 아이가 그러더군요.

"할머니가 그러는데 엄마가 웬수래..."


농담삼아 아이들에게 하신 말씀인지 알지만

내심 제 진심이 전달이 안되었나 걱정도 되었습니다.


엄마 아빠

제가 늘 감사드리고 사랑하고 있다는 거 아세요?

집에 오면 아이들 먼저 챙기고 아이들 가방속의 안내문 확인하느라고

엄마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 못해드렸지만

늘 감사드리고 사랑한답니다.


하루빨리 자유롭게 해드려야지 하면서

하루만 더, 하루만 더...


손녀를 핑계삼아 엄마 아빠를 못살게 구는건

어쩌면 엄마 아빠 옆에 늘 어린아이 처럼 있고 싶은 

덜 자란 제 자아가 아닐까 싶어요.


손녀들보다 하루빨리 딸래미가 커야 할텐데요.ㅋㅋ


엄마 아빠

사랑해요.

건강하세요.


딸 올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54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6597
853 [자유글] kbs파업에도 관심 좀 가져주세요 ^^;;;; imagefile [4] bora8310 2012-05-09 5057
852 [자유글] 어버이날 성묘가기 imagefile [4] 강모씨 2012-05-08 5361
851 [가족] 바른 식습관- 먹고 사는 재미를 알다. imagefile [8] 리디아 2012-05-08 18445
850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6150
849 [자유글] 다섯 살, 알고도 모를 것들. imagefile [2] blue029 2012-05-08 5791
848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아빠에게 뽀뽀해주세요... [5] baettae 2012-05-08 8779
84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 아빠께 [2] corean2 2012-05-07 5592
846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6119
845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5166
844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9963
843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723
842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6342
841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748
» [가족] [책읽는부모2기응모] 엄마, 아빠 감사해요^^ yahori 2012-05-04 5526
839 [자유글] 어린이날 어떤 계획 하셨나요? [4] 분홍구름 2012-05-04 4977
838 [나들이] 파주 출판단지에서 하는 '와글바글 어린이 책잔치' 다녀왔어요. imagefile [6] jsbyul 2012-05-04 6463
837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862
83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 ㅜ.ㅜ [2] blue029 2012-05-04 6376
835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66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