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우선순위의 차이는 있지만 내 아이가 공부를 잘 하기를 바라고,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해 주고 싶은 마음이 있을 것이다.

그런 마음의 정도가 때로는 지나쳐서 오히려 아이를 망치는 결과를 가져오기도 하지만, 여전히 엄마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조기교육과 관련된 정보들은 넘쳐나고 있다.

부모가 내 아이를 어떻게 키울것인가에 대한 양육관이 굳건하지 않는 한, 주위의 엄마들이 “아직도 그 집 아이는 OO 안 시켜?”라고 하는 말을 듣다보면 마음이 흔들리지 않을 수 없다고 하니... 우리나라 교육은 ‘옆집 엄마’가 망친다고 하는 말에 웃음이 나면서도 씁쓸한 기분이 들었다.

 

처음 <내 아이의 공부두뇌>라는 책을 받아들고 과연 이 책에서는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인지 궁금했다. 책 제목에서 이전에 선정되었던 책들과는 다른 방향성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책을 읽는 동안 든 생각은 '교육은 때가 있다. 그 때에 맞춰서 개발해 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였다.

아이의 뇌는 성장과정에 따라 발달되는 영역이 다르다고 하니, 제 때에 적절한 자극으로 두뇌를 개발하고 학습효과를 높여주는 것이, 무리한 조기교육보다 낫다는 결론.

더 빨리, 더 많은 내용을 선행 학습 시켜서 다른 아이들보다 앞서가도록 해주고 싶겠지만, 아이의 뇌는 아직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며, 그 상태에서 부모의 욕심만 앞세우다보면 아이는 몸도 마음도 다칠 뿐이다.

 

결국 책 읽는 부모 1기 때 선정된 도서들을 읽으면서 일관되게 드는 생각은 '내 아이의 건강하고 행복한 성장을 위해서는 기다려주는 것이 최고이자 최선의 양육법’이라는 것이다.

모든 것에는 때가 있는 법.

그 때를 잘 알고, 그 시기에 맞는 자극과 학습의 기회를 제공해 주는 것이 진정으로 아이를 위하는 길이요, 좋은 부모가 되는 길이 아닐까 싶다.

 

 

* 개인적으로 '책 읽는 부모’1기로 활동할 수 있었던 것은 참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덕분에 매월 좋은 책들을 만날 수 있었고,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의 내 모습을 돌아보고 다시 한번 새롭게 마음을 다져보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으니까요.

앞으로도 '책 읽는 부모’를 통해 많은 부모님들이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양육할 수 있는 길을 고민하고, 그에 대한 좋은 방법을 서로 나눌 수 있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회 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08 [자유글] 우리집 달팽이가 알을 낳았어요 ^^ imagefile [10] 나일맘 2012-06-07 8882
»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4844
906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455
905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4911
904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6529
903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5207
902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737
901 [요리] [야한밥상] 당근과 채찍의 제왕, 고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386
900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6238
899 배기바지 부럽지 않은 몸뻬 스따~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106
898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157
897 [자유글] 무슨 신문 읽으세요? [1] 양선아 2012-05-30 4452
896 [자유글] 장염에 걸려 아팠던 너에게 [10] 분홍구름 2012-05-29 4563
895 [자유글] <아이의 정서지능>을 읽고 [2] lizzyikim 2012-05-29 4738
894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705
89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4645
892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닮고 싶지 않았던 엄마에게 [5] saeyip710 2012-05-24 8116
891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801
890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5616
889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9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