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7시반에 출근하고, 남편은 8시반에 출근합니다.
아침, 저녁으로 친정엄마께서 계실때도 있지만,
제가 출근한 후 개똥이(25개월)를 챙겨-먹이고, 씻기고, 입혀-서 어린이집에 등원 시키는 것은 남편의 몫입니다.
 
결혼 전후로는 점심 잘먹었냐는 인사를 문자로 주고 받았던 우리 부부는
개똥이 어린이집 등원에 대한 문자를 주고 받으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개똥이 등원 후 남편이 보낸 문자 중 최근 몇개 공유 합니다.
 
. (옆집)가은이가 준 젤리 받아 먹고 기분좋게 등원~
  어린이집 가기 전 스스로 오디오 노래도 끈다 ^^
 
. 어린이집에서 아빠가 신발 벗겼다고 대성통곡
  다시 신겨 지가 벗게 하고 울음 그치고
  인사 뽀뽀 안녕~ 그리고 또 운다 ㅠㅠ
 
. 놀면서 밥 다먹고 칙폭칙폭 가잔다
  토욜 아빠가 태워 준다니 환호하며 나간다
  아마 바로 간다고 착각 한듯~
  어린이집 가는 내내 아빠한테 안겨서 칙칙폭폭하며 울었다
  어린이집 선생님이 이따 놀이터 가자니 잘 헤어졌다 ㅋㅋ
 
. 아빠가 설겆이 하는 동안 책 읽고
  세수 치카 잘하고
  나오기전 책 두권 읽고 등원~
  뽀뽀도 잘(하고) 빠이~
 
. 밥 먹다 화장실가서 응아~
  간단 샤워와 양치~
  (삶은)계란까서 밥과같이~
  노래 부르며 등원~
  100점 ^^
 
. 노래 부르며 등원하는 부자의 모습~ 참 행복하다 ^^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이 남자.
멋집니다.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08 [자유글] 우리집 달팽이가 알을 낳았어요 ^^ imagefile [10] 나일맘 2012-06-07 8878
907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4843
906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453
»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4909
904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6528
903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5206
902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736
901 [요리] [야한밥상] 당근과 채찍의 제왕, 고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385
900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6236
899 배기바지 부럽지 않은 몸뻬 스따~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103
898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155
897 [자유글] 무슨 신문 읽으세요? [1] 양선아 2012-05-30 4449
896 [자유글] 장염에 걸려 아팠던 너에게 [10] 분홍구름 2012-05-29 4562
895 [자유글] <아이의 정서지능>을 읽고 [2] lizzyikim 2012-05-29 4736
894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704
89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4644
892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닮고 싶지 않았던 엄마에게 [5] saeyip710 2012-05-24 8114
891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800
890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5614
889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9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