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줄곧 짜증이었지..?

아픈데, 배가 아파서 채 소화도 시키지 못한 점심을 밤늦게서나마 왈칵 토한건데

엄마는 왜 소리를 버럭 지르고 말았을까.. 놀라고 죄지은 기분이었지?

밥이라도 조금 먹어야 아픈 걸 견디지 않겠냐고 짜증내서.. 당황스러웠겠다.

배아파서 못먹겠는데 말야..

 

평소에 먹는 것을 즐겨하지 않는 너이기에

지금 당장 아픈 너의 뱃속보다

소화시키지 못하고 개워내고야 마는 밥들이 아까워서였을까?

영유아 건강검진을 해보면 몸무게는 항상 뒤에서 20등 정도를 유지하는 너를 보면서?

너는 대체 왜 살이 안찌는 거냐고 물어보시는 너의 친할머니 친할아버지의 말씀이 귀에 박혀서?

그건 아닌데..

 

지금 가진 것에 감사하고 살아야 한다는 것을 잠시 잊었구나.

잠든 너를 보니, 뭐 이런 한심한 엄마가 다 있나 싶기도 하다..

속상하다고 너에게 화를 내버리다니..

 

조금 말랐으면 어떠니,

너처럼 개구지고 엉뚱한 생각과 말로 엄마를 웃게 하는 아이도 없는 걸~

너말고 엄마를 더 행복하게 해주는 게 어디 또 있다고 그랬을까?..

 

가장 가까운 사이라고 어느샌가 감정을 앞세워서 너에게 버럭 해버리고 마는

철없는 엄마가 되어가고있는 것일까?

 

"아깐 미안했어" 라고 사과하는 엄마를 보면서

배시시 웃고는 "괜찮아" 해주는 너에게 많이 부끄러웠다..

 

엄마.. 내일은 잘할께...

지금 주어진 것에 감사할 줄 아는 엄마가 될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08 [자유글] 우리집 달팽이가 알을 낳았어요 ^^ imagefile [10] 나일맘 2012-06-07 8892
907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4847
906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465
905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4912
904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6531
903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5210
902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738
901 [요리] [야한밥상] 당근과 채찍의 제왕, 고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389
900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6240
899 배기바지 부럽지 않은 몸뻬 스따~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5107
898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160
897 [자유글] 무슨 신문 읽으세요? [1] 양선아 2012-05-30 4453
» [자유글] 장염에 걸려 아팠던 너에게 [10] 분홍구름 2012-05-29 4564
895 [자유글] <아이의 정서지능>을 읽고 [2] lizzyikim 2012-05-29 4740
894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706
89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4647
892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닮고 싶지 않았던 엄마에게 [5] saeyip710 2012-05-24 8117
891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802
890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5617
889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9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