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그냥 좋아서 뭣 모르고 했지요.

첫 데이트에서 10만원 이하의 데이트 비용을 쓰는 남자와는 두 번 다시 만나지 않고,

장남인 건 참아도 집 없는 데 결혼하자고 하는 남자는 못 참는다는 친구들의 만류 속에서도

저는 굳세게 남편과의 결혼을 감행했거든요.

그런데 임신을 하고 보니 제가 어떤 짓(?)을 저질렀는지 대략 감이 오더군요.

임신을 하고서도 수업을 하고, 강의를 들으러 다니는 저를 주변 사람들이 너무 안쓰럽게 보더라고요.

처음엔 말도 안 된다고 했는데, 임신이라는 이상한 호르몬 변화 속에서 어느 날은 저도 제가 너무 안쓰러운 거예요. 서방 잘 만났으면 임신축하금으로 시부모님께 돈 백 챙기면서 남편에게 명품백이나 받으며 직구 뭐 할까나 고민할 텐데 하면서 말이죠. 남편에게 그런 말을 했더니 남편이 펄펄 뛰면서 당장 그만 두라고 하더군요. 너 하나 못 먹여 살리겠냐면서. 하지만 저는 생각했습니다. 서방과 나는 먹고 살수 있지만 우리 신이 잘 못 먹여 살릴 것 같아 안 되겠다라고요.

그래서 그냥 다녔습니다. 한 푼이라도 더 벌어서 살림에 보태겠다며. 그래서 또 몇 시간씩 서서 수업하고, 또 몇 시간씩 간식 하나 없이 버텨가며 수업 들은 이기적인 엄마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기 낳고 백일 쯤 지나면서 행여 내 자리 없어질세라 학교에 복귀했습니다.

처음엔 일주일에 하루였던 외출이 세 번으로 늘어나고 시간도 많이 늘어났지요.

 

이젠 그것도 모자라 7개월 젖 먹는 아기를 어린이집에 보내려고 준비 중입니다.

어린이집을 보내려고 보니 당장 젖을 끊는 일부터 걱정입니다. 처음엔 이미 분유와 젖병에 익숙한 아기를 상대로 모유수유를 고집해 아이를 그렇게 울렸는데, 이젠 또 반대로 끓느라고 울려야 할 겁니다.

 

어디서 본 건 있어서 해주고 싶은 건 많고 희생정신이 없어서 해줄 수 있는 건 별로 없는 엄마는 오늘도 고민합니다. 그런데 왜 결론은 아이가 편하지 않은 방향으로 가는 걸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34 [책읽는부모] <스마트브레인>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3] lizzyikim 2012-06-20 6173
933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스마트한 세상에서 덜 스마트하게 살기 [2] blue029 2012-06-20 6232
932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 난타 공연장? imagefile [3] kwon2001 2012-06-20 7858
931 [가족] 도서관 -15개월 다니기 시작부터 책이 좋아 imagefile [2] 리디아 2012-06-20 10578
930 [살림] 아파트에서 이불털면 안되는 이유? imagefile [3] wonibros 2012-06-19 8601
929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 간식 주기 imagefile [1] kwon2001 2012-06-18 8487
928 [자유글] 우렁각시가 남기고 간 것 [11] 분홍구름 2012-06-18 5446
927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6372
926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6319
925 [가족] 나들이-다섯식구가 서울시향 강변음악회 다녀오다. imagefile [4] 리디아 2012-06-18 8582
924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운동, 잠, 자기 절제력! [2] mosuyoung 2012-06-16 7289
923 [자유글] 주말이 오고 있습니다 movie [2] anna8078 2012-06-15 6959
922 [자유글] 다욜라 알들이 깨어났어요 ^^ imagefile [4] 나일맘 2012-06-14 6785
921 [요리] [박미향 기자의 ‘맛 대 맛’] 요즘 인기 상종가 서울 3대 족발집 image 베이비트리 2012-06-14 10120
920 [요리] 고구마의 단짝은? image 베이비트리 2012-06-14 6132
»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5819
918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나일이의 뇌 웃기기! imagefile [7] 나일맘 2012-06-13 7380
917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7546
916 [자유글] 수두 이야기 imagefile [1] blue029 2012-06-13 6059
915 [가족] 일상-세 아이가 노는 집 imagefile [2] 리디아 2012-06-13 693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