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色)을 즐기다.

가족 조회수 5512 추천수 0 2012.07.30 00:47:14

아이의 성장과 성숙을 판단하기 위해서 매일 사진에 기록을 담는 노력을 한다. 아이의 어제와 오늘을 비교, 분석하면 어떤 부분이 관심이 있고 소질이 있는지를 알 수 있을뿐만 아니라 어떤 도움이나 조언, 보조자 역할을 할 것인지도 알 수 있다는 점이다.

 

매일 끄적이며 그림을 그리며 설명하고 이야기 나누는 현이와 준이다. 지난 6월 모터쇼 이후 자동차에 대한 관심도는 꾸준히 있었다. 또한 그이도 자동차에 관련된 자료를 구하는 노력도 했다.

메르*데스 벤*사와 아*디사에는 자동차 제작과정을 담은 영상물을 간간히 보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위네*고 캠핑카 - 오토 캠핑을 늘 꿈꾸는 여섯살배기에게 또 다른 꿈을 꿀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도 했다. 대형 캠핑카 내부에 테이블, 침대, 운전석까지 그렸다.

크기변환_IMG_4263.JPG

(2012. 7. 27)

 

크기변환_IMG_4268.JPG (2012.7.27)

 

 

 

작년 여름 늘 선을 그리던 다섯살배기 현이였다.

 

크기변환_IMG_4423.JPG 크기변환_IMG_5055.JPG

(2011. 7. 17)

 

 

 

미술...예술이라는 분야는 창작, 창의성이라는 표현을 한다.

작년 여름. (셋째 임신하고 처음 입덧을 하던날)

다섯살 현과 세살 준이 서재에서 물감 들고와 욕실에서 물감 놀이하고프다며 저 생각을 이야기하기에 끄덕였다.

애미로 위험한 일을 제외하고는 늘 한 몫하기도 하지만 일의 주체자는 늘 현, 준이다. 그러니 시작도 끝도 도맡아 하고 있다. 물감을 들고왔으니 실컷 놀고 제자리를 찾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함과 동시에 해야 할 일을 한다. 자유란 의무과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 나는 여긴다.

 

언제부터 대용량 수채물감 삼원색과 흰색 넉넉히 마련 해 두었다. 물약통 몇개 구입해 현, 준이가 언제든 사용하기 편하도록 준비해 두었더니 이리 놀았었다. 넉넉히 빨아둔 걸레와 욕실 타일 청소할 솔도 언젠가 사용하겠지 하는 마음으로 곳곳이 자리를 잡고 있는 우리집이다.

 

현, 준이의 퍼포먼스가 이제 시작됩니다!

크기변환_IMG_4969.JPG

 

크기변환_IMG_4993.JPG

 

크기변환_IMG_5010.JPG

 

크기변환_IMG_5025.JPG

 

크기변환_IMG_502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08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가장 아름다운 길로 이끌어 주십시오 imagefile [1] lizzyikim 2012-08-05 6077
1007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어릴적 이상형을 이제야 만났네 [1] 강모씨 2012-08-04 5936
1006 [자유글] 아이들 방학은 언제나 어려워요~ [7] 분홍구름 2012-08-03 5016
1005 화장품, 체험이 최고의 해법 image 베이비트리 2012-08-02 4787
1004 [나들이] 모처럼 시내 나들이 imagefile [4] lizzyikim 2012-08-01 6019
1003 [가족] [거짓말] 엄마가 공원에 안데려가줘요 imagefile [6] yahori 2012-07-31 8418
1002 [가족] 사업은 실패했지, 결혼은 성공했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30 5306
1001 [가족] 남편사용설명서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7-30 7860
» [가족] 색(色)을 즐기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7-30 5512
999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미지의 사람"을 향한 첫 걸음!~ [2] mosuyoung 2012-07-28 6027
998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797
997 [가족] 드뎌 실종예방수첩 도착 imagefile sano2 2012-07-27 14560
996 [자유글] 아가야 엄마 손을 잡으렴... yahori 2012-07-26 4826
99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을 읽고 [2] jsbyul 2012-07-26 5472
994 [살림] 똑똑한 살림법, 착한 소비를 꿈꾸다 image wonibros 2012-07-26 8803
993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660
992 [자유글]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송인수 대표 만나보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5694
991 [가족] [엄마의 콤플렉스] ‘빨간치마 프로젝트’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7309
990 [자유글] 엄마, 내가 싫어? [8] 분홍구름 2012-07-23 5390
989 [가족] 물난리 났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7-23 59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