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가 코 앞인데

어째 베이비트리에는 휴가 얘기가 전혀 없을까요. 참 이상....


직장맘인 저는 앞뒤 토일 껴서

9일을 휴가로 보낼 수 있는데요, 

대충 우찌우찌 보내야지 생각만 있고

지역을 정했다거나 숙소를 예약했다거나, 뭐 그러진 않았습니다. 


해외는 작년에 다녀와서 좀 그렇..............지만 다시 가고 싶습니다. --;

작년에도 번개처럼 다녀왔으니

올해도 반짝 떠날 수 있으리라는 기대, 물론 접지 않았고요. 


이렇게 잡글 올리는 시간에 

좀이라도 더 알아보면 좋을텐데 

사람 마음, 참으로 이상합니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9일 가운데 단 하루, 하루만큼은 저를 위해 온전히 쓰기로 했습니다. 


이 하루 역시 아직 계획은 없으나 --;

그냥 혼자 보낼 생각입니다. 


  • 쓰레빠 신고 도서관 가서 신간소설 보다가 졸기
  • 동네서 가장 조용한 커피가게서 바느질 하기
  • 재래시장에 서서 떡볶이와 순대 먹기
  • 아무생각 없이 걸어다니기
  • 도둑들 영화보기

 

뭐, 대충, 이딴 것들만 해볼까 합니다. 


대체 님들의 여름휴가는 어떠한가요?

 

   

IMG_4671.jpg 

  △ 핸드폰 사진 폴더에 있는 사진인데요, 제가 무엇을 찍었을까요. 어쨌거나 깔이 이뻐서 올려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08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가장 아름다운 길로 이끌어 주십시오 imagefile [1] lizzyikim 2012-08-05 6076
1007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어릴적 이상형을 이제야 만났네 [1] 강모씨 2012-08-04 5936
1006 [자유글] 아이들 방학은 언제나 어려워요~ [7] 분홍구름 2012-08-03 5016
1005 화장품, 체험이 최고의 해법 image 베이비트리 2012-08-02 4786
1004 [나들이] 모처럼 시내 나들이 imagefile [4] lizzyikim 2012-08-01 6019
1003 [가족] [거짓말] 엄마가 공원에 안데려가줘요 imagefile [6] yahori 2012-07-31 8418
1002 [가족] 사업은 실패했지, 결혼은 성공했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30 5305
1001 [가족] 남편사용설명서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7-30 7860
1000 [가족] 색(色)을 즐기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7-30 5512
999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미지의 사람"을 향한 첫 걸음!~ [2] mosuyoung 2012-07-28 6027
998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796
997 [가족] 드뎌 실종예방수첩 도착 imagefile sano2 2012-07-27 14557
996 [자유글] 아가야 엄마 손을 잡으렴... yahori 2012-07-26 4826
99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을 읽고 [2] jsbyul 2012-07-26 5472
994 [살림] 똑똑한 살림법, 착한 소비를 꿈꾸다 image wonibros 2012-07-26 8802
»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657
992 [자유글]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송인수 대표 만나보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5694
991 [가족] [엄마의 콤플렉스] ‘빨간치마 프로젝트’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7309
990 [자유글] 엄마, 내가 싫어? [8] 분홍구름 2012-07-23 5389
989 [가족] 물난리 났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7-23 592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