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책읽는 부모' 3기 모집 응모자 분들이 늘어나면서,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는 것 같아요.

2기 응모하면서 '내가 책 읽고 감상까지 쓰는 걸 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부딪쳐보니 되더라고요. 다른 부모님들의 감상문도 재밌게 읽고 있고요. 글을 써야 한다는 숙제가 놓이니 책도 술술 읽어지는 듯 했습니다. 물론 뒤죽박죽 생각이 정리가 안되서 무슨 글을 어떻게 써야하나 하는 부담도 좀 있었지만, 그만큼 읽고 생각하면서 제가 조금씩 부모로써 성장하는 느낌이 좋았습니다. 주변에도 해보라고 권하기도 했는데, 정말 좋은 생각이라며 호응하는 분들도 계시고, 또, 아직은 아이게게 책 읽어주는 엄마이고 싶어요 하는 분도 계셨어요.

 

저는 올해 설연휴즈음 육아휴직을 해서, 벌써 훅~절반이 지났고 앞으로 7개월이 남았습니다.

올해 목표와 육아휴직의 취지는 '육아와 살림에 푹 한번 빠져보자.' 였는데, 육아도 살림도 어렵습니다. 첫째와 둘째 사이에서 둘 다 만족시키기 어렵고, 남편도 돌아봐주고 싶은데 끼니 한번 못챙겨줄 때 쫌 애잔합니다.

 

1. 아이들과 있을 때 스마트폰 치우기

2. 가계부 정리해서 불필요한 소비 줄이기

3. 정리정돈 그때그때 하기

4. 하루에 내 자신을 위한 30분 활용하기

5. 남편과 시간 만들기

 

너무 욕심이 많나요? 목표가 있으면 좀 더 분발할 수 있겠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08 [자유글] [가방 보내기 캠페인] 첫 택배가 도착했어요! imagefile [1] 양선아 2012-09-25 4481
» [자유글] [다짐] 육아휴직을 알차게! [2] lizzyikim 2012-09-25 3933
1106 [자유글] [다짐] 퇴근후 아이와의 시간을 알차게..! [5] jenaya 2012-09-25 3871
110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112
1104 [자유글] [다짐] 두개의 다짐 [10] 나일맘 2012-09-25 3541
1103 [자유글] [다짐] 좀 참자.. 그리고 괜찮은 엄마가 되자! [14] 분홍구름 2012-09-24 3921
1102 [자유글] [다짐] 새로운 시작을 위한 쉼표 [10] 강모씨 2012-09-24 3571
110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4833
1100 [살림] 수납, 숨겨진 한뼘 공간을 찾아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24 7416
1099 [나들이] 캠핑 때 전기 사용은 어디까지 하는 게 좋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2-09-24 4301
1098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4320
1097 [나들이] 남자 아이들의 로망 중장비 공사장 자동차들 총출동! imagefile [4] lizzyikim 2012-09-24 7849
1096 [자유글] [다짐] 작심10개월 [2] shr282 2012-09-24 3754
1095 [자유글] [다짐]나 자신을 소중히 여겨 행복한 가정을 만들자 [2] proglib 2012-09-23 3896
1094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7885
1093 [자유글] 책 읽는 부모 모임 토요일 낮에 하면 좋겠어요^^ [5] 2012-09-21 4265
1092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3892
1091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3617
1090 [살림] [살림의 비법] ③두꺼운 옷정리 어떻게? 베이비트리 2012-09-20 5243
1089 [요리] 죽음의 이유는 수제비? image 베이비트리 2012-09-20 4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