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 1기의 행운을 누린지도 어언 8개월이 흘렀네요.

2기는 다른 분께 행운을 드리자 (? 제가 드린다고 드려지나요 --? ) 했었는데,

3기에 다시 도전합니다.

책은 마음을 다스리는데 정말 도움되는 것 같아요. 특히 엄마로서의 마음...^^

 

제 다짐은 조금 참아주고, 더 괜찮은 엄마가 되자! 입니다...

바꿔말하면.. 올바른 행동만 하는 아이를 기대하지 말자! 입니다.

 

전 요즘 정말 통제하기 힘든 다섯살 꼬마아이를 보살피고 있지요.

해야하는 일  vs. 하고 싶은 일 사이에서 지체없이 하고 싶은 일만!!!!! 고집하고 있는 시기지요..

얼마나 효과적으로 훈육을 해야하는 것인지 너무 어려움이 많아요.

그저 지켜만 보아야 하는 것인지, 일일이 체크해줘야하는 것인지,

그 경중을 따지는 일조차 힘들때가 많습니다. 인격수양이 덜 된 탓이지요~

돌아서 생각해보면, 조금 더 참아주고 들어주어도 됐을 사건들이 대부분이죠.

올바른 것만 가르쳐줘야한다는 강박관념에서 저를 좀 놓아야 할 것 같네요.

 

아.. 생각은 이렇습니다만, 어렵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74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5810
1073 [자유글] 아이의 원생활 놀이로 소통하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3 4878
1072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6880
1071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6298
1070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지금 vs. 기다림 [1] lizzyikim 2012-09-12 4830
1069 [자유글] 추억을 파는 문구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2 5737
1068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12868
1067 [자유글] 찬란한 가을 imagefile [5] 새잎 2012-09-12 8165
1066 [자유글] 폰에 노출된 아이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1 4542
1065 [책읽는부모] 오늘 새벽에 마음에 들었던 글귀 하나 [3] 양선아 2012-09-11 5537
1064 [자유글] 인생의 속도 [9] 분홍구름 2012-09-10 5986
1063 [자유글] 놀이의 힘, 또 한번 느꼈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5159
1062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마음에 좋은 쓴 약 imagefile [1] 새잎 2012-09-10 8517
1061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9356
1060 [가족] 서툰 농사일 imagefile [8] 리디아 2012-09-09 8540
1059 [자유글] 레고놀이 삼매경 imagefile [6] ahrghk2334 2012-09-07 5085
1058 [가족] 여섯살 현이의 선택과 자신감 imagefile [2] 리디아 2012-09-06 5318
1057 [가족] 누군가 바라는 이상형 [7] jjang84 2012-09-06 9555
1056 [가족] [코자요] 어머니 아이 몇시에 재우세요? imagefile [1] yahori 2012-09-05 6499
1055 [자유글] 아동 포르노 근절을 위한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9-05 507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