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자유글 조회수 7883 추천수 0 2012.09.22 10:07:49

저녁 8시... 

서울에서는 퇴근하고,

마트가서 장을 보기도 하고 저녁을 먹기도하는 초저녁 시간대이지만

여기 서귀포 시골에서는 8시면 이미 모든 하루 일과가 끝이나고

마을 전체가 어둑해지고, 진정한 밤, 고요의 세계에 들어갑니다.

 

태풍이 오거나, 연일 비가 내리는 날에는

저녁8시가 되면 아이가 심심하다못해, 심술이 나는 시간이기도 하지요.

입이 이만큼이나 나와 칭얼거리는 아이에게 특효약~!

아주 간단하고, 금방 뚝딱 만들수 있어요.

요즘 좋아하는 별모양을 프린트한다음 오려서, 나무젓가락에 붙입니다.

DSCN2151.JPG

 

집에 있는 예쁜 초들을 꺼내고, 불을 꺼요.

밤에도 화려한 서울과 달리, 불을 끄면 고요하고 서늘한 가을밤이 됩니다.

촛불을 켜고 종일 별을 들면, 벽에 그림자 별이 반짝이죠.

초와 약간씩 멀어지거나, 가까워질때마다 그림자 별이 커지기도하고, 작아지죠.

종이별과 초, 가을밤만으로도 아이는 '신비의 세계'에 초대됩니다.

   

반짝이는 초와 그득한 어둠이

마냥 아름답습니다.

DSCN2156.JPG

DSCN2158.JPG

그러나... 아들...  아~ 아들

마냥 가을밤과 초가 아름다워 어쩔줄 모르는 저와 달리

그새 공룡을 가져와서

초를 화산으로 삼고, 공룡놀이에 빠져드는 아들

'어째 이 낭만적인 초와 별들속에서 공룡이 웬말이냐...'

휘익 김이 빠지는 아들의 엄마...

 

언제가는, 나보다 키가 훌쩍 커버릴쯤에는

이것보다 훨씬 더 다르고, 또 치열하게 다툴테지.

엄마인, 내가 너와 '다른 것'에 대해서, 널 나무라지않고, 그저 받아들이는 수밖에

그게 엄마의 몫이려니 싶습니다.

 

아들과 낭만... 이 공존할 수 없는 가을밤에 

하늘과 바람과 별과... 공룡을 세어봅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08 [자유글] [가방 보내기 캠페인] 첫 택배가 도착했어요! imagefile [1] 양선아 2012-09-25 4480
1107 [자유글] [다짐] 육아휴직을 알차게! [2] lizzyikim 2012-09-25 3932
1106 [자유글] [다짐] 퇴근후 아이와의 시간을 알차게..! [5] jenaya 2012-09-25 3870
110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111
1104 [자유글] [다짐] 두개의 다짐 [10] 나일맘 2012-09-25 3540
1103 [자유글] [다짐] 좀 참자.. 그리고 괜찮은 엄마가 되자! [14] 분홍구름 2012-09-24 3920
1102 [자유글] [다짐] 새로운 시작을 위한 쉼표 [10] 강모씨 2012-09-24 3570
110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4831
1100 [살림] 수납, 숨겨진 한뼘 공간을 찾아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24 7415
1099 [나들이] 캠핑 때 전기 사용은 어디까지 하는 게 좋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2-09-24 4300
1098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4319
1097 [나들이] 남자 아이들의 로망 중장비 공사장 자동차들 총출동! imagefile [4] lizzyikim 2012-09-24 7848
1096 [자유글] [다짐] 작심10개월 [2] shr282 2012-09-24 3753
1095 [자유글] [다짐]나 자신을 소중히 여겨 행복한 가정을 만들자 [2] proglib 2012-09-23 3895
»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7883
1093 [자유글] 책 읽는 부모 모임 토요일 낮에 하면 좋겠어요^^ [5] 2012-09-21 4263
1092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3891
1091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3616
1090 [살림] [살림의 비법] ③두꺼운 옷정리 어떻게? 베이비트리 2012-09-20 5241
1089 [요리] 죽음의 이유는 수제비? image 베이비트리 2012-09-20 4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