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후보 사퇴의 충격이 주말 내내 가시지 않았다.

이런 과정의 단일화를 바라지 않았다는 허탈감, 안철수 후보를 벼랑 끝으로 몰지 않았나하는데서 오는 실망감, 이대로 가면 단일화가 되었다 하더라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불안감, 그렇게 되면 앞으로 5년은 현 정부를 제대로 심판하지도 못할 것이며, 그 밖의 일들은 하아....... ‘참, 별 걱정을 다하네.’라고 내게 툭 내뱉어 본다. 그러나 주말 동안 이 몸은 움직였을망정 마음은 차후 대선과정에 가 있는 정치 좋아하는 아줌마였으니 이런 나를 어찌하리오.

그래서 아이들 재우고 이 늦은 밤 문득 나를 위로하는 생각을 해본다.

 

조선시대 중 태종과 세종 시대를 떠올리면 어떨까. 현 정부 동안 벌여놓은 퇴보정치를 다시 돌리는데 기반을 세울 사람으로 문재인 후보를, 그리고 차기 대선에서는 안철수 후보가 그의 바통을 이어받아 민주주의를 더 꽃피우는 것으로 혼자 상상해보았다. 뭐 가능하지 않은 일도 아니지 않은가. 이러면서 속상해했던 나를 달래본다. 나도 참^^

 

광복 후 일제 청산을 제대로 못하고 이승만 정권이 들어서면서 일제 청산은 더욱 물 건너간 일이 된 것처럼, 현 시대에 청산해야할 것들을 제대로 청산하지 못하고 넘어가는 역사의 잘못을 다시 저지르지 않기를 바라며 안철수 후보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후보 사퇴를 결심했던 그 마음을 지켜드리고 싶다. 야권 단일화 후보가 12월 19일 당선되지 못한다면 앞으로 5년 동안 야권의 차기 대권 후보로 부상한 안철수 후보를 지켜드리기가 더욱 힘들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든다.

 

10년 전 노무현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던 날의 그 기쁨을 다시 느끼고 싶다. 그러면 정치에 관심 많은 이 아줌마가 정치에 좀 덜 신경쓰고 육아와 가사에 더 충실할 수 있으리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08 [자유글] 이중언어 교육- 시작. 롤모델이자 동지를 만나다. [13] 꽃보다 에미 2014-03-18 4067
1207 [가족] [어린이날] 기억에서 사라진 어린이날 선물 [1] fjrql 2013-05-02 4067
1206 [자유글] [유머]센스넘치는 주문~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11-24 4066
1205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4063
1204 [자유글] 홍대의 추억 [1] 푸르메 2013-11-07 4059
120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4055
1202 [자유글] [다짐] 완료 보고 [6] 강모씨 2012-12-09 4055
1201 [나들이] 승무원들이 꼽는 최고의 여행지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6 4052
120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11월의 책! 나도 엄마!~ [1] mosuyoung 2012-12-05 4051
1199 [선배맘에게물어봐] 유아 썬크림 뭐 쓰세요? [5] 숲을거닐다 2014-06-18 4048
1198 [자유글] 아이들의 희생, 언제까지일까요? [1] 윤영희 2014-02-18 4048
1197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4048
1196 [자유글] 무대 위에서 춤 세 곡에 10-15만엔이라... [3] lotus 2013-10-26 4047
1195 [가족] [2013] 복덩아 고마워~ imagefile [1] rakdgh12 2013-02-05 4046
1194 [자유글] <다짐> 이젠 내 건강도 챙겨야할때... imagefile [3] ahrghk2334 2012-10-03 4043
1193 [자유글] 고립 [4] 강모씨 2012-05-02 4041
119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1] kky0129 2015-03-30 4040
119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3] 난엄마다 2015-03-18 4040
1190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039
1189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4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