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회에서 직장맘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생각처럼 그다지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아요.

(그렇다고 가정에서 육아에 전념하고 있는 엄마들의 노고를 비하하거나 더 쉽다고 생각하는 것은 절대 아니랍니다...^^;)

휴직기간 중에 몇 가지 다짐을 했건만 직장 다닌다는 핑계로 저의 다짐은 바닷가에 쌓아놓은 모래성이 파도에 밀려 서서히 무너지는 것처럼 희미해져가고 있더라구요.

바로 그때 다짐 중간보고를 하게 되어 그나마 참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일단 저의 3가지 다짐 중에서 2가지는 비교적 잘 실천하고 있답니다. 책 읽기는 베이비트리 덕에 간신히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고, 우리 반 아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잘 대하고 지도하기는 제 나름대로 최선을 다 하고 있어요.

저의 최선이 아이들 입장에서 어떻게 다가갈런진 모르겠지만 말예요.

마지막으로 영어공부....

정말 실천을 못하고 있는 것 중의 하나랍니다.

그래도 실천...해야겠지요...??

이 글을 적으면서 오늘 다시금 다짐을 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0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나일, 넌 밀당의 고수였어! imagefile [10] 나일맘 2012-11-29 7129
1207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8554
1206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나도 여자였고 사람이었어 imagefile [7] lizzyikim 2012-11-28 10255
1205 [자유글] 아이를 위한 좋은 습관 7계명 wonibros 2012-11-27 6862
1204 [자유글] 아~ 희망을 쏘아 올리고 싶다. [3] 난엄마다 2012-11-26 5517
1203 [자유글] 단일화 하는 과정에서 상처 최소화해야 할텐데... [4] 양선아 2012-11-22 5690
1202 [자유글] 문재인 안철수의 후보 단일화 토론을 보며 [3] 난엄마다 2012-11-22 6007
1201 [나들이] 여수에서 1박 2일 ^^ imagefile [7] 나일맘 2012-11-22 7465
1200 [자유글] 아빠, 조금만 놀아주세요…! [18] 분홍구름 2012-11-21 6658
1199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49509
1198 [자유글] [동물농장] [5] 난엄마다 2012-11-21 6358
1197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더 많이 안아주고 사랑해 줄게 [2] kuntaman 2012-11-19 6689
1196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너도 최고의 엄마야! [6] 난엄마다 2012-11-19 6360
1195 [자유글] 저 오늘.. 떠나요... [7] 나일맘 2012-11-18 5563
»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다짐은 다짐일 뿐인걸까요?^^; [6] mosuyoung 2012-11-16 5434
1193 [자유글] <책읽는 부모3기>-두번째 마음의 양식 도착 imagefile [5] ahrghk2334 2012-11-16 5672
1192 [자유글] [다짐 중간 보고] 내가 쓰는 말 [7] 난엄마다 2012-11-15 5239
1191 [요리] 겨울 ‘종종걸음’…김장 서둘러 준비를 [1] 베이비트리 2012-11-15 6886
1190 [자유글] 함께 웃어요 ^^ imagefile [10] ahrghk2334 2012-11-14 5047
1189 [나들이] 서울 등축제 다녀왔어요- imagefile [8] 분홍구름 2012-11-14 8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