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책이 왔을 때, 이제 남편이 이 책을 제발 잘 활용해주길 기대했었습니다.  사실 남편은 집 안에서 아이와 노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쉬는 날이면 아이들을 차에 태워 어디론가 밖으로 나들이를 가는 것을 즐기는 편이죠. 하다 못해 유모차에 태워서 동네 산책길을 떠나거나, 꼭 안가본 곳을 가보고 싶어합니다. 집에서 놀거나 놀이터에 나가서 노는 것은 '본인'이 재미가 없기 때문에 마지못해 하거나 하기 싫다는 것.

 

책을 보자마자 남편의 반응은 "뭐, 이런 몹쓸(?) 책이 나왔네...." 였어요.

누가 어떻게 노는지 알려주는 것은 남편 스타일이 아니었던 것.

이런거 없이도 창의적으로 놀 수 있다며 거실 천정에 못으로 구멍을 뚫어서 천정 아들에게 크레인을 만들어주더군요. 

 

그래도 책을 집에 두면 자꾸 보면 펼쳐보지 않을까 기다렸지만...남편은 끝내 외면했고...뭐 나도 오기로 한달을 외면하다가 펼쳐봤습니다. 손 쉬운 방법들이 연령대별로 나와있어서 좋았네요.

겨울철 실내 생활이 많아지니, 몸을 좀 굴려야 하는 아들에게 딱 좋은 활동들이 많았습니다.

그냥 손쉽게 거실에 이불펴고 배게 몇 개 넣어서 "이불 언덕 구르기"를 해봤는데, 아이가 좋아했어요.

"자, 언덕이야. 이제부터 굴러봐. 재밌을 거야."

"그런데, 엄마, 뭐 땜에 굴러야 해?"

"굴러보면 재밌을껄? 재미로 굴러~ 굴러~" (많이 굴러서 일찍 좀 자자...^^;;)

나는 옆에서 굴러~ 굴러~ 구령을 붙여줬고, 아이는 한 10분 정도 열심히 굴렀죠.

아빠가 어렵다면, 엄마라도 하루에 하나씩 해보면 재밌을 것 같아요.

 

10세까지 쓰려면 아직 시간이 많으니, 언젠가는 아빠도 한번씩 들쳐보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P20130127_162318000_1000002350.PNG

 

요즘 아빠와 아들이 즐기는 놀이는 "쇼파에서 점프하기"를 소개합니다.

쇼파에서 점프할 준비를 하면, 아빠가 의자에 쿠션을 던져주면서 "점프"를 외치면,

아이가 쿠션위로 점프!

P20130130_230047000_1000002364.PNG

P20130130_225805000_1000002363.PN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54 [자유글] 세번째 책을 받고~우리 아들 버릇고치다~야호~! [8] jenaya 2012-12-31 5446
1253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5956
1252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5294
1251 [자유글] 우리집은 얼마나 가난할까? imagefile [3] wonibros 2012-12-28 5907
1250 [자유글] 우리 남편을.. 어떻게 해야 좋단말입니까..... [13] 나일맘 2012-12-27 5414
1249 2012년 스타일계를 휩쓸고 간 열쇳말은? image 베이비트리 2012-12-27 4919
124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독서 후기- 그녀의 표현력에 매료되다! cye0202 2012-12-26 4632
1247 [자유글] 주말 나들이 & 나의 다짐.... imagefile [2] bey720 2012-12-26 5128
1246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5224
1245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5573
1244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6230
1243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10700
1242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6065
1241 향기도 센스있게 겹쳐 입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12-21 5102
1240 [자유글] 페이스북에서 읽은 신진욱 교수 글 (치유, 제대로 겪어내기) [2] 양선아 2012-12-21 5374
1239 [가족] 나 이현이랑 산타 마을에 가기로 했어 imagefile [10] anna8078 2012-12-21 5350
1238 [자유글] 위로받으러 오세요. [17] 난엄마다 2012-12-20 4759
1237 [자유글] 나는 꼼수다 마지막회 들었습니다. 투표하고 기다리겠습니다. 난엄마다 2012-12-19 4475
1236 [자유글] 첫 데이트 때보다 더 설레는 지금 imagefile [3] anna8078 2012-12-18 5203
1235 [책읽는부모] <엄마와연애할때>나도 우아하고 싶다_그리고<다짐> [1] jenaya 2012-12-18 48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