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무리수

자유글 조회수 9099 추천수 0 2012.02.10 17:07:25

어제 남편보다 한시간 가량 늦게 집에 갔습니다.

저녁을 먹고 침대에서 두 딸과 레슬링을 하는지 미끄럼틀 놀이를 하는지 신나게 놀고 있었지요.


회사에서 좋은 일이 있었는지 남편은 평소보다 여유있는 모습으로 

아이들의 놀이터를 자처하고 있더군요.


옆에서 저녁을 먹고 있는데

갑자기 이불이 등장하더니만...


놀이4.JPG


저희집에서는 보기 어려운 놀이를 시작한 남편...


놀이1.JPG


아이들은 신이나 좋아라합니다.


이제는 꽤나 무게가 나가는 두 아이들...

몇분이나 갈까 생각하고 있는데...


거실에서 현관까지 한번 돌더니만..

에구구...


아쉽게도 바로 끝나버렸죠.


놀이2.JPG » 바로 사진을 찍어두길 잘했죠?


손목이 떨어져 나갈 것 같다나요.

어찌 무리수를 둔다 했죠.


아이들은 너무나 아쉬워하면서 

이불을 부여잡고 한참을 놀았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909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