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친구만들어 주기.

직장맘 조회수 8450 추천수 0 2012.10.11 09:53:50

5세 아들..

아이를 맡기려 동네도 바뀌어 아는 사람 하나 없는 시댁근처로 이사간지 언 4년째..

매일 아침 시댁가서 애 맡기고 회사갔다가 퇴근하면 애찾으러 시댁가서 다시 집으로만 다니니 동네에 아는 사람이 있을리도 없고,

유치원에서의 차량운행도 시댁에서 왔다갔다 하니 엄마들을 만날일도 없고,

더구나 멀리 이사오는 바람에 친한 친구들은 더 멀어졌고

마치 세상에 나랑 아들만 있는듯....

이러다 아들 , 친구하나 없으면 어쩌지 싶어 괜시리 조바심이 납니다. 

그래서 동네 친구를 사귀어야 겠다 맘을 잡고

유난히 아이들이 많은 우리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기로 했습니다.

 

그렇지만 놀이터에서 노는 아이들은 대부분 전업맘 또는 할머니가 봐주시는 아이들이고,

유치원끝나고 집에 들어가기 전에 놀이터에서 놀다 저녁먹을 쯤 들어가는데..

내가 퇴근하고 가면 아이들이 들어갈 시간이라..

또래 아이들 보기가 참 힘들었죠.

 

다행이 여름엔 아이들이 늦게까지 놀아 우리 아이도 함께 놀수 있었는데

몇달 매일 놀이터에 가니 아이도 놀이터의 친구,형,누나들과 자연스럽게 놀게되고

처음엔 기존의 친한 아이들과 잘 섞이지 못하는 우리아이의 모습..에

늘 그렇듯 적응하는 시간이 조금 걸리겠구나 했는데

(아이가 조금 내성적이라 낯선 환경에 적응하게 조금 오래 걸립니다.)

몇달 후에 지금은 그나마 잘 섞여 노는 듯 보였습니다.

 

그러나

계속 놀이터에서 노는 것을 보면

5세 친구들은 일찍 집에가서 없고,

6~7세 형과 누나들인데 얘들도 자기들끼리 놀다보면

어느새 우리 아이는 혼자 있게 됩니다.

7살 친한 누나가 잘 놀아주었는데, 여자아이라 여자친구가 오면 바로 우리아이랑 노는 걸

멈추고 여자친구랑만 놀지요.

6살 형아들은 노는 것이 약간 세서 몇번 놀이중에 맞더니 그 놀이에는 끼지도 않으려고 하고

놀이터에서 놀때 자주 이 무리에도 못끼고 저 무리에도 못끼게 되며 모두 자기가 하자는 놀이는 안한다며 속상해 합니다.

 

형,누나들이 노는 것을 잘 못알아들어 못놀때도 있고

그 아이들은 우리아이가 답답하니까 안노는 것 같고

막상 5세 친구가 오면 낯가려 잘 놀려고 하지는 않고

 

아이가 새로운 것에 쉽게 섞이지 않는 성향에 맞춰 친구와 놀이를 어떻게 풀어줘야 할지..

어느정도 선까지 아이한테 맡겨야 할지.....

가끔

아이와 반대 성향을 가진 나로썬 아이가 답답해 보일때도 있어, 내가 아이의 심정을 잘 파악 못하는건 아닌지 여러가지 고민을 합니다.

 

5살 되서 약간 편해졌다 싶으니,

계속해서 공부하고 고민해야 하는 일들이 생기네요..

 

아직 2년이나 남았지만, 초등학교 가면 회사를 어찌해야 할지도 준비해두어야 해서

마음이 복잡합니다.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6111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3996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8397
3345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113592
3344 [건강] 2019년 가족사랑건강캠프]휴가계획이 있으시다구요?여긴어때요?나와 가족을 살리는 몸살림캠프! file kkebi33 2019-07-08 88128
3343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81706
3342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79636
3341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79546
3340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74926
3339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66896
3338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50627
3337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50156
3336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8780
3335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3903
3334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41316
3333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40629
3332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9658
3331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39080
3330 [나들이] [이벤트공지] 봄나들이 어디로 갈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3-30 38148
3329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77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