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순화님의 책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때로는 눈물을 찔끔거리고

때로는 불편해 하면서 단숨에 읽어버렸다. 아이를 낳을 때의 벅찬 감동,

햇살 같은 아이들이 커 나가는 모습에 감격하는 엄마의 마음을 읽을 때마다

내 아이를 낳았던 그 순간, 하루하루 달라지는 아이의 모습을

가끔 넋을 잃고 바라보는 나의 모습을 발견했다.

 

하지만 아이를 믿고 자연을 믿고 생명을 믿으며

두려움 없이 엄마 되는 일이 어찌 그리 쉽기만 할까.

아이를 키우다 보면 나의 가치관이 얼마나 약하고 흔들리기 쉬운지 알 수 있다.

이 사람의 말이 옳은 것 같기도 하고 내가 생각하는 게 옳은 것 같기도 하고,

무엇하나 정답이 없다. 삶의 정답이 없듯, 육아에도 정답은 없지만

내 삶 안에서 최선의 방식을 찾아 가는 길이 행복한 육아라고 생각하지만

이렇게 훌륭하게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를 보면 끝없이 나를 자책하게 된다.

 

이 책을 읽으며 아이를 병원에서 낳은 것부터가 잘못된 선택이었나 싶었다.

천기저귀를 쓰지 못했던 것, 직장맘도 아니면서 아이가 두 돌 되자마자 어린이집에 보낸 것,

주말에 출근하는 남편 때문에 하루 종일 혼자 아이를 보느라 헥헥 거리고

나중에는 귀찮아하기까지 했던 것 등을 생각하면

아이 셋을 이렇게 씩씩하게 키우고 있는 엄마에 비해 난 너무 초라한 모습의 엄마가 된다.

지난 번 아이가 아파 열이 39도가 넘어갔을 때 아플만큼 아파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해열제를 먹였던 내가 또 잘못된 선택을 한 걸까 자책감이 든다.

이렇게 자책을 하고 나면 남는 건 더 깊은 우울뿐이다.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 가장 잘 한 일이 엄마가 된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때로는 그 때문에 앞날을 두려워하고 이렇게 나를 자책하기도 한다.

우울에서 빠져 나오는 방법은 단 하나.

지금의 아이 모습, 그리고 내가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내 모습을

자꾸 발견해서 나를 위로해 주는 것이다.

40개월된 우리 아들 아토피가 심했지만 이제 보기에는 아주 건강하다.

모든 음식을 유기농으로 먹이지는 못해도 아직 과자나 사탕, 아이스크림을 사 준 적이 없고

(초콜렛은 가끔 사줬다 ㅜ.ㅜ) 가끔 외식을 하긴 하지만 패스트푸드 점에는 가지 않는다.

어린이집도 공동 육아 어린이집 처럼은 못하더라도 자연 친화형 발도르프 교육을 하는

어린이집을 보낸다. 아이는 어린이집 뒷 동산에 매일 올라가고

친구들과 모래 놀이를 하며 놀다 온다. 한 때 말이 늦어 걱정했지만

지금은 어록을 매일 기억하기 위해 스마트폰 메모장을 이용하고 있다.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배워 온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면 나도 같이 따라 하고

아이를 맘껏 끌어안고 뽀뽀하고 사랑한다고 잘생겼다고(!) 매일 말해준다.

잔병 치레도 많지 않고 늘 씩씩한 이 다섯 살 어린이는 우중충한 내 삶의 햇살이다.

아이가 밝으니 나도 밝아진다. 내가 행복해하면 아이도 행복하다.

 

 

  회전_IMG_20111223_173757.jpg

카리스마 짱! 형민군! 엄마가 "형민아, 사랑해" 하면 "뭘~" 하거나 "별말씀을~" 하는

아주 쿨한 아들. (이미지 캡션이 안들어가서 본문에 씁니다 ^^;;)

 

어쩌면 이 엄마는 계속해서 남들과 비교하면서 자신을 자책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제는 자책감에서 예전처럼 허우적 거리지 않고 조금 빨리 벗어나는 법을
알아가고 있다. 아이를 키우면서 엄마도, 엄마 속에 있는 불쌍한 아이도 크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619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565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027
3345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63781
3344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54466
3343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744
3342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729
3341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1363
3340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496
3339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38266
3338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918
3337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35840
3336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5701
3335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4897
3334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4809
3333 [건강] 2019년 가족사랑건강캠프]휴가계획이 있으시다구요?여긴어때요?나와 가족을 살리는 몸살림캠프! file kkebi33 2019-07-08 34601
3332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3073
3331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2978
3330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1920
3329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8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