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으면서 그동안 답답했던 것들이 조금은 풀리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제 자신에 집중하고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저는 4살 아이를 흔히 말하는 독박육아 중인 주부입니다. 육아휴직 중 남편을 따라 연고가 없는 이 곳에 온 후 아이를 24시간, 365일 케어 중이지요.
경력, 학력, 인맥, 꿈, 자유 등 내 모든 것을 포기했다는 생각에 절망에 빠져 아이에게 화를 낸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게 현실이라는 유리벽에 갖혀 다시 순응하며 살고 있지요.

책을 읽으며 와닿았던 문구는 "엄마도 꿈을 꾸라.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다." 입니다. 내 삶은 누굴 위한 삶이지?라는 물음에 저는 한동안은 아이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나라고 대답할 수 있습니다.

책을 읽은 후 인터넷에서 부모양육태도를 검사해보았습니다. 예상했지만 권위적이고 일관성이 없다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습니다. 일관성이 없다는 것은 양육자의 기분에 따라 상황이 좌지우지 되고 아이는 눈치를 보는 입장이라는 것을 뜻한다고 합니다. 제가 행복해야 아이가 행복하다는 책 속의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변화를 시도하고자 합니다.

우선 저만의 시간을 가져보고자 합니다.
저는 아이를 가정보육 중이고 아이가 낮잠자는 시간이 유일한 휴식시간이었습니다. 이 시간을 인터넷에서 장을 보거나 육아 정보를 얻는 시간으로 활용하였지요.
하지만 이제는 단 한시간만이라도 오롯히 저를 위해 사용하려고 합니다. 한동안은 마음껏 좋아하는 책을 본다거나 음악을 들으며 안정을 되찾고 마음의 여유가 생기면 꿈에 대하여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 볼 계획입니다. 유명 한복디자이너인 이영희님도  40세라는 나이에 시작하여 꿈을 이루셨다는 기사를 보니 저 또한 용기가 생기더군요.

두번째는 아이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보고자 합니다. 부모이기에 모든 것을 내려놓기란 쉽지 않겠지만 조금은 내려놓는 용기를 내보려고 합니다. 저의 피해의식의 원인이기도 한 집착이 저와 아이를 불행하게 만든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아이의 상상력이 자라고 자존감과 자신감이 형성되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 저의 행복을 찾는 방법, 제가 포기하면 다 해결되는 문제였습니다.

저의 이러한 실천이 언젠가는 나와 아이 그리고 가정의 긍정적인 변화를 가지고 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540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495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921
3345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53765
3344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53334
3343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630
3342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601
3341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1145
3340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408
3339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803
3338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5530
3337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2830
3336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2637
3335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1807
3334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698
3333 [나들이] [이벤트공지] 봄나들이 어디로 갈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3-30 31308
3332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918
333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1]천체망원경을 지르다 imagefile [3] i29i29 2013-07-28 29676
3330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640
3329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845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