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5142c59d19477e780da9aaac55770.



살을 빼면서 힘든 건 당연히 식사조절이다. 먹고 싶은 것 맘껏 먹지 못한다는 고통은 경험해본 이들은 충분히 공감할 터. 그래서 일부러 약속을 잡지 않고, 술자리 대신 간단한 다과 자리, 그것도 가능하면 점심에 잡고 있는 중이다.  



어제 함께 일하는 양선아 기자가 나를 유혹했다. “점심 약속 없어? 숙대 쪽으로 가서 스파게티 먹으러 가자.” 그 스파게티 집의 맛을 익히 알고 있는 터라 내심 땡겼다. ‘갈까? 말까?’ 30분 남짓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



“아니, 안갈래. 가면 스파게티 한그릇 먹어야 하는데, 열량도 높고. 미안해.” 사실 월요일부터 난 변동없는 체중계 때문에 생식 위주의 식단을 실천한 계획을 잡고 있었다. 그래서 이날도 생식과 오이, 당근 등을 챙겨온 터였다.



여튼 유혹을 물리쳤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그리고 생식과 채소로 끼니를 해결! 실은 이런 유혹을 물리치게 한 힘은 다른 데 있었다. 바로 외할머니표 열무김치와 사먹는 상추와 달리 연하디 연한 무공해 상추, 오이 같은 싱싱한 채소 때문이다.



지난 주말 외갓댁에 갔을 때, 할머니께서는 손수 열무와 얼갈이배추를 따서 열무김치를 담궈주셨더랬다. 고추가루, 새우젖, 소금, 설탕 등 특별히 들어가는 재료도 없고, 묵직한 손으로 ‘휘휘’ 저었을 뿐인데, 그 맛이 참 기가 막히다. 상추 역시 너무너무 부드러워 쌈으로 여러장 겹쳐서 싸도 입에서 살살 녹는다.



결국 밖에서 스파게티를 먹느니, 집에서 밥과 열무김치, 상추쌈을 먹겠다는 욕구가 더 컸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얼마전 SBS 스페셜에서도 다뤘듯, 집밥보다 외식을 할 때 먹는 음식의 양이 더 많고, 나트륨 섭취도 더 많다고 한다. 즉,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가능하면 집에서 먹는 것이 더 유리하다는 뜻이다.



점심을 생식으로 끼니를 한 대신에 아침과 저녁에는 집에서 외할머니표 열무김치와 상추쌈으로 해결했다... 물론 밥의 양보다는 채소의 양을 더 많이 하려고 노력했고.



덧말. 많은 분들이 고구마 다이어트를 시도해볼까? 고민하는 듯하다. 실은 나도 고민중이다. 유통기한이 다 되어가 처치를 목적으로 먹는 이 생식이 바닥이 나면 말이다. 아이들 간식에도 좋고, 생식에 지친 입맛을 돋우는데도 도움이 될 듯하다. 먼저 하시는 분들~ 효과 있는지 알려주세요!!!



<7월5일 식사>



아침 : 밥 1/3공기, 열무김치, 상추쌈 등



점심 : 생식, 당근, 오이



간식 : 아이스아메리카노 1잔



저녁 : 밥 1/3공기, 열무김치, 상추쌈 등



<7월5일 운동>



자전거타기 40분, 러닝머신 30분, 근력운동 20분 등.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7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107
3346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058
3345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189
3344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060
3343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5912
3342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45071
3341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246
3340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8867
3339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286
3338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3208
3337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1551
3336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1088
3335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0982
3334 [나들이] [이벤트공지] 봄나들이 어디로 갈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3-30 30567
3333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419
3332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29995
3331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29192
333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1]천체망원경을 지르다 imagefile [3] i29i29 2013-07-28 28495
3329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8495
3328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7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