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콤하거나 달달한 게 아른아른…하루 종일 지끈 지끈

참다 참다 밥 먹으니 ‘싹~’…그래도 -2kg, 굶는 건 ‘하수’






62fa955ac78085f0b38f6a95953eb12f.다이어트 3일째, 다이어트에 참여하는 어떤 분이 그랬다. 다이어트 3일만 버티면, 2주까지는 버틸 무난하게 버틸 힘이 생긴다고. 그런데 이런! 난 벌써부터 지쳐가고 있다. 오늘은 아침부터 하루종일 두통에 시달렸다. 오전과 저녁에 각각 타이레놀을 1알씩 먹을 정도로 심각했다.



“배가 고파서 그런가?” “우유를 너무 많이 먹어서 그런가?”  그래봤자, 오늘 마신 우유라곤 2컵 정도다. 아침과 점심에 각각 ***다이어트(선식)를 타서 마신 게 전부. 우유와 선식만 먹으니, 속이 메스껍고 느끼한 맛이 계속 혀에서 맴돈다. 하루종일 물을 여러 잔 마셔야 했다. 매콤한 그 무엇인가가 계속 떠올랐다. 상큼한 토마토나 달달한 바나나도 눈앞에서 계속 아른거렸으나, 그렇다고 해서 구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기에 꾹 참았다. 



오후 되니, 컨디션이 말이 아니다. 저녁 5시부터 배고프다는 신호가 왔다. 여기에다가 두통에, 입안까지 텁텁하고. 더구나 오늘은 밤 11시까지 야근을 해야 한다. 과연 버틸 수 있을까? 내가 불쌍했는지 함께 일하는 후배가 이르길, “선배, 배가 고프면 머리도 아프더라구요. 저도 다이어트 할 때 그랬거든요.”



이 상태로 밤까지 버틸 엄두가 나지 않았다. 결국 후배와 식당에 가서 밥1/2공기, 된장국, 김치, 김, 오징어채볶음, 깻잎 등으로 허기를 채웠다. 결국 저녁식사는 밥으로 때운 셈. 아주머니가 서비스로 계란후라이를 내주셨지만, 그것만큼은 차마 입에 가져갈 수 없었다. (아까워라~)



근데, 참 신기한 일이다. 허기를 채우니, 두통이 씻은 듯 사라졌다. 배가 고파, 그것에 신경쓰느라 두통이 온 건지, 아니면 다른 원인으로 두통이 온 것인지 알 수 없지만. 그래서 깨달은 것! 절대, 배고픔을 느끼면서까지 다이어트를 하지 말자. 권복기 선배도 그런 말씀을 하셨다. “배고플 때는 먹으면서 살을 빼야 한다고. 대신 조금씩 자주 먹는 것이 좋다.” 다이어트를 스트레스 받지 말고, 즐겁게 즐기면서 하라는 뜻일테다.



저녁에 집에 들어가, 불안한 마음에 체중계 위에 올라갔다. 다행히 지난 3일 동안 2kg이 줄었다. 기뻐하는 것도 잠시. 이 몸무게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먼저다. 그동안 숱한 다이어트를 하며, 요요현상을 부던히도 겪지 않았던가!



체중계의 바늘이 움직인 것을 보니, 나도 무르게 씨~익  웃음이 난다. 고생 괜히 하고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다. 요즘은 지하철을 타거나 버스를 타면 날씬한 여성들만 본다. 나도 언젠가는 저렇게 되겠지. 하는 꿈을 꾸면서.



운동은 역시 힘들다. 그래서 찾아봤다. 참고하시길.
























복부 비만 해소를 위한 실천법 <출처 : 레이디경향>

●  흡연, 과음, 과식은 금물이다. 음식은 천천히 꼭꼭 씹어 먹는다.

● 무리하게 굶는 다이어트보다는 식사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 식전에 물을 한 컵 마신다. 물을 마시면 배가 부르고 위액이 희석돼 밥을 덜 먹게 된다.

● 인스턴트 음식, 패스트푸드는 삼가고 다시마, 두부, 가지, 버섯, 무, 오이 등 복부 비만에 좋은 자연식을 먹는다.

● 우울하거나 화가 날 때는 폭식하기 쉬우니 식사를 하지 말고, 주스나 과일 정도로 간단히 먹는 것이 좋다.

● 쇼핑을 하거나 장을 볼 때는 가급적 식사 후에 하도록 한다.

● 음식을 먹고 난 후에는 백 걸음 정도 걷고 배를 시계 방향으로 50회 정도 문지른다.

● 복부 비만인 사람에게 운동은 필수다. 특히 가벼운 조깅이 좋다. 조깅이 아니더라도 어떤 운동이든 좋으니 적어도 하루 30분은 꼭 운동을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872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798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288
3345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84844
3344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57624
3343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57144
3342 [건강] 2019년 가족사랑건강캠프]휴가계획이 있으시다구요?여긴어때요?나와 가족을 살리는 몸살림캠프! file kkebi33 2019-07-08 55090
3341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54728
3340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54594
3339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54357
3338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9007
3337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982
3336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1815
333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693
3334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8122
3333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6161
3332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34352
3331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3712
3330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3588
3329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279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