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나무 식혜

[나는 농부다] 숨쉬는 제철 밥상

늦여름 가마솥더위에 우리 모두 수고가 많다. 이렇게 푹푹 찌면 자동으로 찬 것을 찾게 된다. 찬 걸 먹으면서 이래도 되나 걱정은 되지만 당장 급하니까. 찬 음식을 먹으면 입은 즐겁지만 뱃속이 고생을 한다. 복날에 삼계탕 같은 뜨거운 음식으로 보답을 하지만 이걸로 다 될까?

무주구천동에서 백련사로 올라가는 길목에 할매 한 분이 엄나무 껍질을 팔면서 “이걸로 식혜를 해 먹어” 하신다. 그동안 수고한 위장에게 엄나무 식혜를 선물해 볼까? 엄나무를 가져왔지만 해본 적이 있나? 남이 하는 걸 어깨너머로 본 적도 없다. 엄나무 껍질을 뚫어져라 쳐다보다 일단은 해보기로 했다.

엄나무는 코뿔소처럼 생긴 가시가 빈틈없이 달린 가시나무다. 엄나무는 이름 그대로 음기가 강한 나무란다. 차고 축축한 기운이 몸에 침투하여 생긴 여러 가지 증상에 좋단다. 봄에 햇순이 올라오면 그 햇순을 나물로 먹고, 껍질이나 잔가지를 푹 달여 차로 마신다. 푹 달여서 그 물에 식혜를 하면 좋겠지. 하지만 무더운 집안에서 몇 시간이고 엄나무를 달일 엄두가 안 난다. 내가 잘하는 얼렁뚱땅 버전으로 해보자.

엄나무 네 조각을 깨끗이 씻은 뒤 맹물에 넣고 한나절 불렸다. 식혜 밥은 쌀을 씻고 나서 10분 정도 체에 받쳐 뜨물을 다 빼내고 앉힌다. 여기에 엄나무와 엄나무 불은 물을 넣고 식혜 밥을 한다. 밥을 어느 정도 식힌 뒤 베보자기에 엿기름(쌀의 반 정도)을 넣고 엄나무 불은 물 남은 것에 조물조물한 뒤 베보자기와 국물을 다 전기밥솥에 넣고 보온으로 해둔다. 5분도미라 보온을 9시간쯤 하니 밥알이 동동 뜨고, 엄나무 향이 솔솔 난다. 엿기름이 담긴 베보자기만 들어내고 나머지는 가스불에 얹어 팔팔 끓였다. 엄나무 성분이 얼마나 우러나왔는지는 모르겠지만 엄나무 향이 쌉싸래하게 나는 게 몸보신이 될 듯하다.

우리 집은 식혜를 따뜻할 때 먹는다. 또 식혜를 할 때 설탕을 넣지 않고 자연의 단맛을 즐긴다. 설탕을 넣지 않고 식혜를 하려면 밥과 엿기름에 견주어 물을 적게 잡아야 맛이 난다. 그러니까 시장에서 파는 식혜가 엿기름 삭은 맛이 첨가된 설탕물이라면 우리 집 식혜는 엿기름 죽에 가깝다. 밥알이 많아 숟가락으로 떠먹어야 하니 한 그릇 먹으면 배가 든든하다.

이게 무슨 맛일까? 첫맛은 솔직히 싱겁지만 한 그릇 다 먹고 나면 자연의 단맛이 은은하다. 마침 쌈된장이 다 떨어져 보리죽 대신 식혜 밥을 건져 된장과 섞어 한 병 만드니 이 또한 즐겁지 아니하랴.

이 별난 식혜를 맛보신 분들은 설탕을 넣지 않고도 식혜가 되는 걸 처음 알았다며 ‘구수하고 든든하다’고 하신다. 설탕을 넣어 달달하고 그래서 물을 넉넉히 넣은 차가운 식혜만 있는 게 아니다. 이처럼 달지도 않고 따뜻한 식혜도 있다. 뱃속님! 저녁으로 식혜 진국 한 대접 어때요? 


장영란 <숨쉬는 양념·밥상> 저자


(*한겨레신문 2013년 8월 21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329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265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559
3345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310
3344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46914
3343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211
3342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674
334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107
3340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543
3339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3562
3338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2052
3337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31863
3336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1448
3335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341
3334 [나들이] [이벤트공지] 봄나들이 어디로 갈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3-30 30923
3333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647
3332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0462
3331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103
333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1]천체망원경을 지르다 imagefile [3] i29i29 2013-07-28 29102
3329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8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