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

[나는 농부다] 숨쉬는 제철밥상

과일나무가 있다고 과일을 따 먹는 건 아니더라. 앵두는 꽃필 무렵 추우면 말짱 꽝이고, 자두는 새와 벌이 먼저 먹어 버린다. 살구 역시 꽃구경한 걸로 넘어갈 판이다. 과일나무들이 사람 손에 길들여져 온실의 화초처럼 바뀌고 있다. 한데 심지도 않았는데 우리를 먹여 살리는 과일이 있으니 그건 바로 오디다.

‘방귀 뽕’ 뽕나무는 있는 듯 없는 듯 수수한 나무지만 어린순은 나물로, 이파리는 장아찌로, 줄기와 뿌리는 약재로 어디 하나 버릴 데 없다. 게다가 그 열매 오디는 6월 한달을 가득 채운다. 뽕나무는 ‘내 열매를 먹어 달라’고 오디를 달고 맛있게 만든다. 동물의 뱃속에 들어갔다 똥으로 나와 씨를 퍼뜨리려고. 그러다 보니 씨가 뱃속에 오래 있지 않게, 확 뚫고 나온다. 사람의 손길이 없어도 자연에서 살아남는 힘을 가지고 있다. 새도 그걸 알고 오디 철에는 오디 먹고 오디 똥을 싼다.

그럼 어떻게 먹나? 오디 인기가 높아지지만 아직 익숙하지 않다. 십여년 오디를 먹어본 경험을 들어보면, 싱싱한 건 그냥 먹는 게 가장 좋다. 뽕나무 아래서 오디를 따 먹어 보라. 아직 덜 익어 불그스름한 건 새콤하고, 농익어 건드리기만 해도 검붉은 즙이 묻어나는 오디는 다디달다.

오디

이런 오디가 부엌으로 들어오면 식재료로 두루 쓰일 수 있다. 샐러드는 물론이고, 콩국에도 얹고, 오디를 갈아서 주스나 우유와 함께 라테. 오디 물로 반죽을 해 오디수제비, 밥할 때 놓아서 오디 밥, 오디약밥, 오디 빵, 양이 많으면 두고두고 먹게 효소차….

오디를 두고두고 먹게 잼을 해 볼까? 오디는 포도처럼 작은 열매가 모여 한송이를 이룬다. 그 작은 열매에 달린 몽글몽글한 부분이 꽃 한송이 한송이가 수정해서 얻은 결과다. 열매의 모양을 살리려면 꼭지만 따고, 아니면 곱게 간다. 단맛 나는 과일이라 잼을 할 때 설탕을 좀 적게 넣어도 좋다. 다른 잼처럼 설탕을 동량 넣고 만들었다 식히면 딱딱하게 굳을 수도 있으니.

오디 3컵에 설탕을 1컵~1컵 반 정도만 넣고 버무려 한나절 절인다. 여기에 새콤한 과일을 조금 섞어서 잼을 하는 게 비결. 딸기나 자두야 말할 것도 없고 토마토도 좋다. 새콤한 과일을 갈아서 ⅓컵 정도 넣어준다. 그리고 들어간 듯 만 듯 소금 약간.

이 모든 재료를 넣고 졸이는데, 잼은 여러분이 더 고수일 수 있어 이만 줄인다. 혹시 아니라는 분을 위해, 밑이 눌지 않도록 나무주걱으로 잘 저어주고, 식으면 좀더 굳어지니 그걸 계산해 좀 묽은 듯싶게 졸이길.

만들어 놓기만 하면 오디 잼은 매력 있는 식재료다. 샐러드나 라테는 물론이고, 찹쌀 넣고 밥을 지어 약밥, 시루떡 고명은 어떤가!

장영란 <숨쉬는 양념·밥상> 저자

(*한겨레신문 2013년 6월 19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67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3525
1466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434
146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생명, 나무의 마음을 말해주는 장인의 이야기 [2] 푸르메 2013-06-25 3387
1464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3263
1463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6734
1462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5467
1461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2964
1460 [가족] 어른들의 육아 조언, 취할 것과 버릴 것 imagefile [3] 박상민 2013-06-24 5162
1459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3674
1458 [나들이] 가족과 함께 도쿄 어린이책 산책 imagefile [4] 윤영희 2013-06-23 7132
1457 [요리] 요즘 제철 토마토 제대로 먹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0 7227
1456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3568
» [요리] 새콤달콤한 오디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9 7751
145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3558
1453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4697
1452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3722
1451 [나들이] 여름 밤마실 장미꽃과 함께 imagefile [3] 푸르메 2013-06-17 3520
1450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4100
1449 [자유글]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12] 나일맘 2013-06-17 3440
144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3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