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잘 지내고 계시나요?

저는 산후우울증에 힘들어하다가도

둘째의 예쁜 짓에 웃음짓다가

첫째의 징징대는 소리에 또 한숨쉬는 그런 생활의 연속입니다.


첫째가 유독 호흡기가 약해서 유행하는 감기란 감기는 죄다 안고 오는 바람에

100일 이제 넘은 아가도 둘째의 숙명을 처절하게 견디고 있답니다.

덕분에 올해 설은 이동이 없네요.



KakaoTalk_20160207_010210468.jpg


특근이 걸린 남편 빼고 우리끼리 셀카 찍는데

마침 남편이 퇴근하다 찍혀 가족사진이 되었어요. ^^


이제 곧 정말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되네요.

2016년에는 가정에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4956
8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9683
7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484
6 [가족] [책읽는부모2기응모] 엄마, 아빠 감사해요^^ yahori 2012-05-04 5292
5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418
4 [가족] 커튼 천을 두르고 학교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02 5922
3 [가족] 아빠의 숨겨진 그녀…엄마와 난 알고도 숨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2 6959
2 [가족] 아빠의 사랑을 받아줘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6 17525
1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378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