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4.jpg
 
아침부터 큰아이 기분이 좋지 않다.
밥 먹는 내내 시무룩하며 동작이 굼뜨다.
피노키오처럼 입이 튀어나왔다는
가벼운 타박에도 시큰둥.
...
작은 아이를 내려주고
큰 애 학교까지 가는 차에서
말없이 큰 애 손을 꼭 잡아주었다.

교문 앞 헤어지기 전,
크게 한번 꼭 안아주고 뽀뽀해주니
싫다면서도 그제서야 비시시 웃는다.

저도 힘들겠지.
돌봄교실서 학교수업에 방과후까지
막 시작한 사회생활이니 힘들 수 밖에..
아빠도 살아보니 녹록치 않더구나.

아이도 그만의 주어진 길을 간다는 것이
짠하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교실까지 들어가는 내내
녀석이 몇번이고 뒤돌아보며 손을 흔든다.
괜히 찡한 마음에 눈물이 찔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9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653
208 [가족] “왜 그리 안보에 민감해요?” “전쟁의 무서움을 아느냐?” image 베이비트리 2016-04-04 6645
207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6620
206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6584
205 [가족] [책읽는부모 응모] 사랑하는 엄마에게 imagefile [2] sjsd12xa 2012-05-10 6564
204 [가족] 빵 만드는 날 imagefile [6] 리디아 2012-08-17 6564
203 [가족] [육아정보] 자녀들과의 애착심이 아이의 두뇌를 발달시킨다. kwon2001 2012-07-02 6551
202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6550
201 [가족] 엊저녁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anna8078 2013-05-21 6533
200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6494
199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6490
» [가족] 세상으로의 첫 걸음, 초등 1학년 imagefile [3] Inchworm 2013-11-03 6484
197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6432
196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6430
195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6397
19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6388
193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6372
192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6345
191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6336
190 [가족] 작은 것은 아름답다 imagefile [4] Inchworm 2013-10-30 632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