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은 우리집 택배에 관심이 많습니다.

행여 마누라가 쓸데없는 곳에 돈 쓸까봐 그러는지, 아님 정말 진심으로 궁금한 건지 알 수는 없으나

아무튼 택배가 오면 제일 좋아하고 풀어보고 싶어합니다. 인터넷으로 물건 사는 일도 별로 없는 사람이 제일 열심히 택배를 기다립니다. 예전에 친정아버지도 그러셨는데, 제가 아빠와 똑같은 사람을 남편으로 고른건지 아님 원래 남자들이 그러는지 잘 모르겠네요.

 

남편이 택배에 관심이 많은 건 사실인데 책에는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게다가 책을 사서 보는 일을 반기지 않습니다. 더구나 육아서적을 사는 일에는 정말 매몰찹니다. 다 읽지도 못할 거라고 읽어도 기억도 못할 거라고 괜한 돈을 쓴다고 툴툴 댑니다. 그런데 지난 번에 이어 이번에도 남편이 먼저 책을 받아서 회사에 가져갔습니다. 심심하기도 하고 검열 좀 해야겠답니다. 내참 어이가 없지요. 그냥 먼저 한번 보겠다고 하면 될 것을.

베이비트리라는 사이트가 있다는 걸 알게 되고 신순화님이 쓴 육아일기 몇 편을 읽는 것도 신기했는데 육아서적을 먼저 읽겠다고 가져가다니... 육아서적의 편집방식이 싫다던 단무지 공대생의 변신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1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5954
20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5913
199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5908
19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5905
197 [가족] 작은 것은 아름답다 imagefile [4] Inchworm 2013-10-30 5894
196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90
195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사랑과 감사를 그대에게... oodsky 2012-05-10 5886
194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73
193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표현이 서투른 우리 아버지.. [3] biggy94 2012-05-16 5870
192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5843
191 [가족] <야옹선생의 육아CPR -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04-24 5842
190 [가족] 유치원 방학숙제로 딸 울린 아빠... [3] third17 2014-01-09 5822
189 [가족] [거짓말] 4살의 뒤끝작렬의 거짓말 imagefile [2] 새잎 2012-08-18 5797
188 [가족] 외로운 아빠는 운전석에 앉아 가족에게 편지를…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6 5794
187 [가족] 바로크 리코더 정기 연주회- 11월 6일 화 PM 8 [1] 리디아 2012-11-06 5790
186 [가족] <우리 아기 코~자요> 숙면 [8] 리디아 2012-08-27 5783
185 [가족] 아이들 어록 생각나는대로 [6] 양선아 2013-10-16 5767
18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2)돈까스 고기 빼고 주세요 [4] artika 2013-04-15 5750
183 [가족] 커튼 천을 두르고 학교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02 5746
182 [가족] 물난리 났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7-23 57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