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대놓고 부부 이야기를 하네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2월 추적추적..오늘처럼 날씨가 구리구리 하던 날 결혼한 우리 부부.

어찌되었든 핑크빛, 이데아적인 희망을 품으며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허니문베이비인 꼬마가 생겨 정신없이 세 가족이 되었다.

 

우리 부부가 서로를 부르는 호칭은 남부럽지 않을만큼 닭살이라는 "자기야"다..

나이는 한 살 차이지만, 학번이 같고, 친구도 겹치는 지라

"너"라고 부를 수도 "오빠"라고 부를 수도 없었다.

그냥 어쩌다보니 자연스럽게 "자기야"...로 남은 우리의 호칭은 그 자체로 자연스럽다 못해

오히려 "여보"가 닭살스러운 지경에 이르렀다.

 

남들보다 살갑게 부르면서 정작 마음의 거리는 아직도 많이 가까워지지 못했다.

우리 부부는 결혼생활 중 가장 중요한 시기를 놓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차' 싶을 정도로..

허니문베이비 우리 꼬마 때문이었다.

결혼한지 3주만에 임신 소식을 들은 남편은 일단 생활습관은 거의 나에게 맞췄고,

집안일도 곧잘 도와주었다.

설거지, 분리수거를 곧잘 해내는 남편을 보며, 지속될 것이라 믿었고,

묵묵히 맛있다 먹어주는 식사도 까다롭지 않은 입맛이라고 굳게 확신했다.

 

그러나..출산 후..

산후 우울증을 남모르게 겪고 있는 나를 제일 힘들 게 한 것은

본래의 습성(?)으로 돌아간 남편이었다.

흔히 듣는 남의 편인 '남편'화가 되어 가기 시작했다.

분리수거&청소는 원래 안하고, 울어제끼는 아이를 데리고 차려낸 저녁 식탁에선 까다로운 평가를 받아야 했다.

 

우리는 성격과 생활습관의 차이를.. 진작에 '부부싸움'을 하면서 맞춰나갔어야 했다.

임신기간과 출산 그리고 처음 해보는 육아 덕분에

싸워서라도 조율했어야 할 그 갈등은 항상 순위가 밀리다가

급기야 그냥 서로의 가슴속에 묵히고 말게 되었다.

'내가 참고 말지'와 '침묵의 일주일'이 동반되는 시스템이 우리 부부 사이에서

작용하고 있었던 셈이다. 벙어리 냉가슴 앓듯이..

 

잘 지낼 때야 상관없었지만, 계속 쌓이고 쌓였을 것이고,

본질적인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을 것이고, 그냥 서로에게 다른 형태의 상처로 남아 있다.

 

나는 말이 너무너무너무 없고, 시댁일은 혼자 처리해버리고, 친정일은 묻지도 않는, 가부장적이고, 게으르( tv만 보는)면서, 피곤에 쩔어 입맛이 까다로운 남편의 단점이 너무너무 싫었다.

남편은 장인어른의 살뜰한 집안 챙기기와 항상 비교하는,

뭐 그리 갖고 싶은 것도 많은(그는 제가 뭐 예쁘다..그러면 사달라는 걸로 생각합니다),

화가나고 불만이면 입을 닫아버리는(들어주지 않아선데), 뭐든지 아이만 챙기는 것 같은(그래서 자신의 서열을 3번으로 만들어버린) 내가 싫었다.

 

아마도 우리 부부의 서로에 대한 불만은 여기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다.

결혼 이후, 한번. 단 한번 크게 고성이 오고간 부부 싸움에서 나는..한 마디도 못했다.

평소 말이 드럽게도 없는 남편이 계속 입을 닫기만 하길래, 일단 먼저 얘기하라고 종용했다.

남편은 감정에 복받쳐 다다다다- 내가 그럴 거라고 생각했던 점들을 쏟아냈다.

하지만, 말도 안되는 오해와 치졸한 물어뜯기도 있었기에 반론을 하고자 했지만 저지 당했다.

"지금은 못 듣겠어. 다음에 말해"

그리고선 주로 갈등 위기에 택하는 '자리 피하기'권법으로 싸움의 끝을 맺었다.

 

아직도 그 날의 부부싸움에서 얻은 나의 억울함과 황당함은 변론의 기회를 찾지 못했다.

하지만, 그 싸움으로 얻은 이해는 억울함과 황당함의 댓가치고는 썩 훌륭한 것 같다.

남편이 그나마 조금더 자신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화가 날 때 조금씩 더 부드러운 말로 표현하기 시작했다.

 

신혼도 아니고, 아이가 7살이 되어 가는 이 마당에 아직도 서로에 대해 잘 모르고,

아직도 조율이 덜 된 우리는

미숙한 부부다..

 

때론 너무나 전쟁같아서, 때론 홀로 선 것 같이 먼 우리 두 부부의 사이를

조금씩 좁혀 나가기 시작한 6년차 겨울..

 

성숙한 어른으로 합리적 인간으로서 상의 해가며 서로의 문제를 풀 수 있는 부부들이

참 부럽다.

실컷 싸워둘 걸 그랬다.

안싸우고 할 수 있음 금상첨화지만,

하지만, 난 앞으로도 싸우자고 할 것 같다.

다소 거칠게 느껴질 지언정,

말안하고 지내온 5년보다 크게 한 판 자잘하게 몇 판 싸운 올 한해가 더욱 사는 것 같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1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응답하라! 설 명절 [6] pororo0308 2014-01-29 4269
220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5006
219 [가족] 영화관에서도 딸 울린 아빠 [2] third17 2014-01-14 4066
218 [가족] 엄마의 기도 [5] 조영미 2014-01-12 4418
217 [가족] KBS2 <굿모닝 대한민국> '황혼육아' 하시는 분을 찾습니다 smje 2014-01-09 3982
216 [가족] 유치원 방학숙제로 딸 울린 아빠... [3] third17 2014-01-09 4947
215 [가족] 형을 미워하지는 않아, 늦게 태어난 내 탓이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12-23 6048
21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기념편 imagefile [7] pororo0308 2013-12-21 8172
21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5095
21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앞치마만 10년 한 여자 [8] pororo0308 2013-12-15 6558
» [가족] 부부싸움..많이 할 걸 그랬어요 [9] 분홍구름 2013-12-09 5545
21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4851
209 [가족] 나랑 남편 단둘이 사는데 10인용 밥솥이 웬 말이냐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5962
208 [가족] 질문 쏟아내는 아이, 쩔쩔매는 아빠 imagefile [2] 박상민 2013-11-11 6006
207 [가족] 새벽 2시, 부부는 위태롭다 [10] 해피고럭키 2013-11-05 8421
206 [가족] '미운 일곱 살(?)' 아이 관찰 보고서 imagefile [3] 박상민 2013-11-04 12615
20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네 배 안에 통통이 있다! [2] pororo0308 2013-11-04 4477
204 [가족] 세상으로의 첫 걸음, 초등 1학년 imagefile [3] Inchworm 2013-11-03 5047
203 [가족] 작은 것은 아름답다 imagefile [4] Inchworm 2013-10-30 4849
202 [가족] 해외 출장 다녀온 엄마 imagefile [4] Inchworm 2013-10-29 564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