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54450_724675670897152_291536875_n.jpg

 

생일이라 이 사람 저 사람한테 축하받고 기분 좋았어요.  

비비크림을 넘어 씨씨크림이 나왔나보네요. 저는 처음 듣는 용어입니다. 여러분은 아세요?

더 샤방샤방해진다니 기대됩니다. 흐흐. 

 

한 선배의 예쁜 손글씨로 쓴 엽서와 저 속눈썹 선물 어떡해요~~ 결혼식과 돌잔치 이후 한 번도 안해본 속눈썹. 이왕 선물 받았으니 꼭 해보겠습니다. 하하.

 

남편이 지난 주말 처음으로 야구 동호회에 갔습니다.일요일은 자제하라고 했는데 첫 날이라 허락했는데요. 처음 간 날 얼마나 무리했는지 바로 부상당해 왔습니다. 부상당했다는 핑계로 생일날 집앞 산책과 5천원짜리 모밀국수로 생일 선물을 갈음했고요.

 

저희 딸과 아들은 예쁜 엽서와 함께 생일축하 노래와 어린이집서 준 하트모양 미역을 주었어요. 그리고 뽀뽀 백 번.

 

어제는 생일이라 일찍 귀가해 가족과 소박한 시간 함께했습니다.

어제 받은 축하만큼 올 한해 행복한 일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3665/18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1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육아CPR> 1화 - 8세의 슬픔 imagefile [8] 야옹선생 2014-04-10 4536
240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육아CPR-시작합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4-04-08 5848
»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4234
238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5447
23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무늬만 정원,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3-31 19222
236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4484
23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3592
234 [가족] 핸드폰 때문에 일상의 소소한 재미가 없어질 때 [3] 인디고 2014-03-11 4100
23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로맨틱 미국 부부 imagefile [1] pororo0308 2014-03-10 4311
232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7] 토요일 오전의 행복 imagefile [1] 홍창욱 2014-03-08 3997
231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5023
230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5]상다리가 부러지게_0305 imagefile [2] 홍창욱 2014-03-05 4499
229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4]노래를 좋아하는 아이_0304 imagefile [3] 홍창욱 2014-03-04 3505
228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3]다시 집으로_0303 홍창욱 2014-03-04 3120
227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3306
226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1]짜달시리 imagefile [3] 홍창욱 2014-02-27 4407
225 [가족] 아들과의 하루 [5] 조영미 2014-02-27 4054
22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100일 학교잔치- 따말 한마디"네가 자랑스러워" imagefile [9] pororo0308 2014-02-25 4223
22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자매, 세상 부러울 것 없어라~ imagefile [5] pororo0308 2014-02-13 5912
222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44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