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이 싫어요

가족 조회수 4488 추천수 0 2014.01.29 11:03:43
월차를 내고 고향에 가는 중입니다.
그런데 사실 감기 기운도 있고 너무 피곤하고 혼자 있고 싶어 명절이 너무 싫습니다.

왜 그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찾아 가면서 길거리에서 시간 낭비를 해야 하고 허리가 끊어질 듯 아파야 하며 가서 그 많은 음식들을 먹어야 할까요?

그냥 공휴일이 있고 그 시간은 개인이 각자 알아서 쉬고
가족 휴일제가 있어서 일 년에 며칠은 가족 만나는 날로 하되 각 가족이 알아서 쉬었으면 좋겠습니다.
명절이라는 이름으로 왜 그 많은 여성들이 음식 만들고 치우는 것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야 할까요?

우리 민족의 고유 풍속인 설날이며 추석이 전 싫습니다.
어렸을 땐 명절 때면 어디 갈 때 없고 외로워서 싫었고
커서는 명절 땐 음식 나르고 설거지 하고 혼자만의 시간 없이 노력봉사해야 하는 시간 때문에 싫습니다. 물론 제가 명절 때 시어머님만큼 노동을 많이 하지 않으나 힘들어하는 어머님 모습 보면서 괴롭고 음식 못하는 제가 무능력하게 느껴져 싫어요.

지난해 추석부터 전을 사서 먹자해서 그렇게 했는데 저희 시어머님 사먹는 전이 너무 맛없으니 그냥 집에서 하자도 하셨다네요. 아~ 내려가는 길 교통정보에서는 안 막힌더더니 왜 이리 아침부터 길이 막히는지...

명절 없애버렸음 좋겠어요. 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6285/6f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1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육아CPR> 1화 - 8세의 슬픔 imagefile [8] 야옹선생 2014-04-10 4537
240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육아CPR-시작합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4-04-08 5850
239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4235
238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5449
23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무늬만 정원,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3-31 19240
236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4488
23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3593
234 [가족] 핸드폰 때문에 일상의 소소한 재미가 없어질 때 [3] 인디고 2014-03-11 4105
23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로맨틱 미국 부부 imagefile [1] pororo0308 2014-03-10 4313
232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7] 토요일 오전의 행복 imagefile [1] 홍창욱 2014-03-08 4000
231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5025
230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5]상다리가 부러지게_0305 imagefile [2] 홍창욱 2014-03-05 4502
229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4]노래를 좋아하는 아이_0304 imagefile [3] 홍창욱 2014-03-04 3508
228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3]다시 집으로_0303 홍창욱 2014-03-04 3122
227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3311
226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1]짜달시리 imagefile [3] 홍창욱 2014-02-27 4411
225 [가족] 아들과의 하루 [5] 조영미 2014-02-27 4058
22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100일 학교잔치- 따말 한마디"네가 자랑스러워" imagefile [9] pororo0308 2014-02-25 4226
22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자매, 세상 부러울 것 없어라~ imagefile [5] pororo0308 2014-02-13 5915
»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44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