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괴물모자 이야기는 손도 대지 못했습니다.

정이가 가족들을 괴물 뱃속에서 꺼내주는 걸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원인은 이러했습니다.

동네에 정이가 아는 형아가 하나 있습니다. 정이는 형아와 노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형아는 정이보다 한 살 많은 여섯살배기입니다.

한 살 차이라고는 하지만 정이 생일이 늦어 무려 20개월이나 차이가 났습니다.

 

형아는 정이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할 때 술래만 하고 싶어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같이 잘 놀다가도 형아 말을 안 듣고 뻗대는 걸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가끔 소리를 지르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물론 여섯살배기가 그럴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그 엄마였습니다.

'정이는 혼 좀 나봐야돼.'라거나 '정이가 좀 그렇잖아' 같은 말들을 거리낌없이 날렸습니다.

가만히 보면 큰 악의는 없어 보이는데, 그런 말을 들은 날 집에 와서 생각하면 속이 부글부글 끓었습니다. 그 때 그 때 대처하지 못하고 멀뚱히 듣고 있다가 한 참 후에 뒷북 치는 제 성격이 문제이기는 했습니다.

 

아무튼 정이에게 다음부터는 그 형아도 그 아줌마도 같이 놀지 말자고 했습니다.

정이는 울고불고 떼를 썼습니다.

나중에 저는 정이에게 윽박지르듯이 '그럴거면 엄마라고 부르지도 말고, 그 집가서 살아.'라고 해버렸고, 제가 상상한 답변은 정이가 형아랑 안놀겠다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정이는 꺼이꺼이 울면서 '아줌마, 형아 집에 데려다 주세요.'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집에 가서 살겠답니다. 

충격이었습니다.

그 날 저는 정이를 너무 심하게 야단쳤습니다.

잠든 아이를 보며 안쓰럽고, 미안해 했지만 정이는 이미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 다음부터 정이는 괴물모자 이야기를 하면 괴물 뱃속에서 엄마, 아빠, 재이를 꺼내지 말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괴물은 혼자 먹고 싶은 것 마음껏 먹고, 잘 놀고, 행복하게 살았다라고 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무려 2주 동안 우리 가족은 괴물 뱃속에서 살았습니다.

 

이야기는 이렇게 변했습니다.

 

엄마, 아빠, 정이, 재이가 살았어요.

어느 날, 엄마랑 아빠랑 정이에게 소리를 질렀어요.

엄마가  동생이랑 사이좋게 놀랬지!”

아빠가  그렇게 하면 동생이 다치잖아!”

정이는 너무너무 화가 났어요.

그래서 괴물모자를 가져 왔어요.

정이가 괴물모자를 쓰니까 갑자기 무서운 괴물로 변했어요.

눈은 부릅뜨고, 이빨은 뾰족뾰족 날카로웠어요.

괴물은 하악하악 소리를 냈어요.

괴물은 잡아먹겠다!”라고 했어요.

괴물은 엄마를 한 입에 꿀꺽, 아빠도 한 입에 꿀꺽,

기어 다니는 재이도 한 입에 꿀꺽 잡아먹었어요.

엄마, 아빠, 재이는 캄캄한 괴물 뱃속에서 만났어요.

무서웠어요.

괴물은 기분이 좋았어요. 아무도 괴물한테 야단을 치지 않았거든요

그래서 괴물은 집에서 먹고 싶은 것도 마음껏 먹고,

놀고 싶은 것도 마음껏 놀고,

뛰고 싶은 대로 마음껏 뛰어다니고

혼자서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았답니다.

 

IMG_2529.JPG

 

  <입에서 불을 뿜으며 화내는 아빠, 엄마, 정이, 재이의 모습> 

 

 

괴물모자 이야기를 2주 만에 눈치보며 간신히 꺼내자

정이는 '아니야. 엄마, 아빠 꺼내야지~'라고 허락을 하였습니다.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정이에게 그림을 그려 보자고 했고, 정이는 두 장을 쓱쓱 그려냈습니다.

하나는 가족들이 입에서 불을 뿜으며 화를 내는 모습이었고,

하나는 괴물의 모습이었습니다.

괴물은 어렵다고 도와달라고 해서 모자 모양을 그려주었더니 정이가 완성했습니다.

 

 IMG_2531.jpg

                                  <괴물의 모습> 

 

제 감정을 다스리지 못해서 아이에게 화를 냈던 것을 반성했습니다.

 

하지만 이 글을 쓰는 오늘도 아이에게 상처를 준 일이 있었습니다.

매일 밤 반성하고, 잘못하기를 반복하는 느낌입니다.

 

정이야, 엄마가 미안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1 [가족] 부모와 자녀의 자존감 ‘비례 공식’ 아시나요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02 6485
280 [가족] 잠자리의 세상구경 [4] 겸뎅쓰마미 2014-09-02 3052
279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5327
278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3414
27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와의 편지쓰기, 덤으로 한글떼기 imagefile [2] pororo0308 2014-08-30 8650
276 [가족] 절대 모르는데 딱 알 것 같은... 겸뎅쓰마미 2014-08-29 2580
275 [가족] 한부모 자녀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8-27 4143
274 [가족] 여성가족부에서 하는 가족愛 발견 이벤트 gongzalji 2014-08-27 2663
27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7717
272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3208
271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3455
270 [가족] 기차 좋아하는 아이를 위한 영어 그림책 한 권 소개합니다 imagefile [7] 케이티 2014-08-09 4158
269 [가족] 너희만 놀다오니 좋더나? 괴로운 ‘SNS 시집살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1 4791
»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3 imagefile [2] 이니스 2014-07-26 3497
267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5312
26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6318
265 [가족]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저녁배달 imagefile [2] satimetta 2014-07-15 3820
264 [가족] 하나라도 백 개인 토끼... [4] 겸뎅쓰마미 2014-07-15 3456
263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3245
26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새로운 곳으로의 이사, 아이들에게는 이별공부 imagefile [6] pororo0308 2014-07-06 86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