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이야기입니다.

 

일하기가 너무 싫어 편지공모전의 편지들을 하나 둘 읽어보니

그 절절함에 눈물 찔끔.

집에 가니 아들이 유난히 소중하게 느껴지고 예쁘더라구요..

 

"아, 석이가 너무 예쁜데 어떻게 해야 해??"

 

뭐, 대답을 기대하고 물었던 건 아니에요.

 

"있잖아,

나를 꽉 껴안고 엉덩이를 두드리면서

'아이고~~ 내 강아지' 이러면 돼"

 

이러더라구요. ㅎㅎㅎㅎ

 

어찌나 예쁘던지..

그렇게 해주니 아주 좋아합니다.

 

외할머니가 그렇게 예뻐해주는데

아이들은 자기 예뻐해주는 걸 잘 안다더니...

 

바쁜 아침에 참으로 행복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1 [가족] 부모와 자녀의 자존감 ‘비례 공식’ 아시나요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02 6478
280 [가족] 잠자리의 세상구경 [4] 겸뎅쓰마미 2014-09-02 3047
279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5325
278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3404
27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와의 편지쓰기, 덤으로 한글떼기 imagefile [2] pororo0308 2014-08-30 8640
276 [가족] 절대 모르는데 딱 알 것 같은... 겸뎅쓰마미 2014-08-29 2577
275 [가족] 한부모 자녀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8-27 4139
274 [가족] 여성가족부에서 하는 가족愛 발견 이벤트 gongzalji 2014-08-27 2660
27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7713
272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3204
271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3445
270 [가족] 기차 좋아하는 아이를 위한 영어 그림책 한 권 소개합니다 imagefile [7] 케이티 2014-08-09 4149
269 [가족] 너희만 놀다오니 좋더나? 괴로운 ‘SNS 시집살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1 4787
268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3 imagefile [2] 이니스 2014-07-26 3494
267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5310
26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6316
265 [가족]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저녁배달 imagefile [2] satimetta 2014-07-15 3818
264 [가족] 하나라도 백 개인 토끼... [4] 겸뎅쓰마미 2014-07-15 3454
»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3240
26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새로운 곳으로의 이사, 아이들에게는 이별공부 imagefile [6] pororo0308 2014-07-06 868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