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중인 엄마(또는 아빠)들은 다들 공감하시겠지만, 아침에 일어나면 아이한테 분유를 주는 것부터 시작해서 아침 밥을 차려주고 기저귀 갈고 목욕시키고 점심 주고 밖에 데리고 나가 산책시키고 놀아주고 청소와 설거지, 빨래 등등 하루종일 아이와 집안일과 씨름하다보면 자기 밥 챙겨먹는 건 고사하고(대략 아이가 먹다남긴걸로 잔반처리) 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르죠. 그러다 한창 잘 놀고 있던 아이가 눈을 비비면 낮잠을 재웁니다. 그때서야 하루동안 기다리고 기다리던 달콤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 온 것입니다.



이 황금같은 휴식시간을 이용해 인터넷 서핑이나 블로그에 글을 올리기도 하고 다운받은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기도 합니다. 물론 한번씩 이 해작녀 공주님이 잘 주무시고 계신가 확인도 해야하지만요.



오늘은 딸래미가 새벽잠없는 노인네도 아니고 꼭두새벽부터 5시 40분에 일어나 설치는 바람에 가뜩이나 아침잠 많은 저도 바이오리듬이 깨진데다 기왕 일어난거 아침에 집사람 출근할때 딸래미를 등에 업쳐매고 산책겸해서 학교까지 같이 갔다왔습니다.(집에서 10분정도 걸림) 아침밥 먹이고 나은공주 전용차에 태워서 밀어줬더니 꾸벅꾸벅 졸기 시작하길래 재웠습니다. 그때까 10시쯤이었는데 아주 잘자더군요. 그러다 12시에 몬테소리 선생님 올때쯤 되니 또 알아서 일어나더군요. 그래서 오늘 낮잠은 다 잤다고 생각했는데 점심 먹고 간식 먹고 책 읽고 놀다가 다시 전용차에 태워서 30분정도 밀어줬더니 또 꾸벅꾸벅 졸더니 곧 완전히 뻗었습니다.



1.JPG 

요즘 이 차만 탔다하면 자는게 뭔가 수면효과라도 있는건지...--



2.jpg 

아아~ 님은 갔습니다. 정말 완전히 갔습니다.(아싸~~)



3.jpg 



덕분에 저는 점심 겸 간식으로 이렇게 냉동너겟을 구워서 먹고 있는 중....ㅋㅋㅋ



잘때보면 참 평온하게 잘때가 있는가 하면 완전 잠버릇 고약녀일때도 있습니다. 보고 있으면 정말 재미있습니다.

4.jpg 



이럴때는 잠자는 천사가 따로 없지만...



5.jpg 

뭐 이정도야 양호하죠...



6.jpg 

엉덩이는 치켜 들고 오른손으로 자세를 지탱하고 왜 이렇게 불편한 자세로 자는건지 모르겠다는...

7.jpg 

완전 개구리 자세... 누가 보면 벌서고 있는 줄 알겠습니다. 저런 자세로 숙면이 가능한건지...--;;

 

 

팬더아빠와 울컥증 나은공주의 알콩달콩 육아일기를 매일매일 기록하고 있답니다.

아빠분들의 방문 항상 환영입니다. 가실때는 꼭 리플 한줄씩^^

http://blog.naver.com/atena0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1 [가족] 나들이-다섯식구가 서울시향 강변음악회 다녀오다. imagefile [4] 리디아 2012-06-18 7162
300 [가족] 만약, 아버지가 울기 시작한다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0 7139
299 [가족] 뒤늦게 본 사진 한장에 imagefile anna8078 2012-10-08 7137
298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7029
297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 간식 주기 imagefile [1] kwon2001 2012-06-18 7003
296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1) 따로 보낸 사연 imagefile [6] 푸르메 2013-08-16 6978
295 [가족]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으로 가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8-20 6872
294 [가족] [퍼옴] 바라밀 움직여 봐바, 뱃속 아기의 태동 image 파란우산 2013-08-16 6870
»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의 낮잠과 달콤한 휴식 imagefile kwon2001 2012-07-10 6837
292 [가족] 비 오는 날, 아이들과 뭘 하고 놀까? imagefile [1] 박상민 2013-07-22 6807
291 [가족] 바른 육아-어린이날 최고의 선물을 나누다. imagefile [9] 리디아 2012-05-11 6770
290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의 지친 마음을 녹인 봄소식 imagefile [4] pororo0308 2015-04-15 6670
289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2)- 아빠 어디가? 베트남 다낭 imagefile [8] 푸르메 2013-08-23 6641
28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앞치마만 10년 한 여자 [8] pororo0308 2013-12-15 6600
287 [가족] 부모와 자녀의 자존감 ‘비례 공식’ 아시나요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02 6535
286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2015년 소망, 달력에 담다 imagefile [6] pororo0308 2015-01-17 6503
285 [가족] [엄마의 콤플렉스] ‘빨간치마 프로젝트’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6488
284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와 손도장 찍기 놀이 imagefile [3] kwon2001 2012-06-21 6452
28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6364
282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 난타 공연장? imagefile [3] kwon2001 2012-06-20 636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