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절부절...

가족 조회수 3369 추천수 0 2015.02.02 11:27:38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방학동안 외갓집에서 한달 가까이 지내면서 의도적으로 스마트폰을 멀리하다보니..베이비트리도 잠시 잊고 지냈어요..
긴 방학이 끝나고 개학과 동시에, 여지껏 끼고 키우던 둘째도 어린이집에 보내게 됐어요. 입소대기 상태였기에 바로 오늘이 등원 첫날인데요..
가서 한 30분 잘 놀아주고 이따 데리러 온다고 인사하고선 나오는데, 허리를 뒤로 꺾으며 대성통곡을 하더라구요.ㅡ.ㅡ 어차피 적응할꺼 자꾸 밍기적거리면,엄마가 같이있을꺼란 희망고문을 시키는것같아 바로 뒤돌아 나왔는데..
그 뒤로 제가 안절부절이네요..ㅠ
오다가 나도 모르게 신호위반하고..장보러 가서 떡국떡을 넋놓고 쳐다보고 있고...
점심먹으면 바로 데리러 갈텐데..내일 아침 안간다고 버티면 어떡하나요.. 좀 더 데리고 있을껄 그랬나 싶기도 하고..
이제 5살이니, 때가 된것 같아 보냈는데..
지금까지 울고 있는건 아니겠죠?
아침엔, 빨리 가고싶다며 신발신고 미리 나가 있고 그랬는데...
저도 일 시작할꺼라 어차피 보내야하니..마음 굳게 먹는게 낫겠죠?
처음도 아닌데, 힘들긴 매한가지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4267
»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3369
319 [가족] 남편을 어떻게 부르세요? [6] 숲을거닐다 2015-01-30 4166
318 [가족] 한달에 11장, 일년에 앨범 하나면 충분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3541
317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095
316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3602
315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해독가족?! [6] satimetta 2015-01-25 3712
314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5404
313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2015년 소망, 달력에 담다 imagefile [6] pororo0308 2015-01-17 6464
312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3445
311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3578
310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592
30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9547
308 [가족] 틀니 [5] 숲을거닐다 2014-12-10 3932
307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113
306 [가족] 아들 갑자기 건넨말 "엄마, 나도 아기 있다" [6] 양선아 2014-12-02 7233
305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는 전직 유치원 교사 [12] pororo0308 2014-11-28 5754
304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남일아닌 국제결혼 [4] pororo0308 2014-11-21 3996
303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가족 첫번째 클래식 감상 image [10] satimetta 2014-11-20 5213
302 [가족] 가을날 먹먹해지는... [8] 겸뎅쓰마미 2014-11-18 383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