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입에서 "아빠가 좋아!" 라는 말이 나오길 얼마나 기다렸던가!

요즘 우리 우주는 자기 아빠에게 푹~ 빠져버렸다.

"엄마가 해줘~!!!"를 단호하게 외치던 얄밉던 딸이, 이제 아빠가 먼저 출근하면 아빠와 같이 가고 싶다고 대성통곡하며 눈물을 울린다. 얼마전에는 딸아이가 밤에 자다 기저귀에서 소변이 샜는데, 나는 깨지 않고 남편이 기저귀도 갈고 젖은 요와 이불도 빨래통에 가져다 둔 것이다. 정말 마음속에서 크게 '만세'를 외쳤다. 이제야 본격적으로 공동육아를 하는구나 하는 안도감 들었다. 남편과 딸은 둘다 자기 주장이 강하여, 서로 잘 싸웠는데(네살과 싸우는 서른여덟이란!) 작년 여름과 가을까지 얼마나 많이 싸웠는지, 아이는 매일 아빠가 싫다는 말을 염불 외우듯이 내게 되뇌이었고, 여름에는 거실에서 아빠와 잠자는 것도 거부하여, 방에서 나와 자면서 한두시간의 부채질과 등긁기의 노역을 내게 강요하였다.

 

사이가 좋아진 계기는 아빠와의 둘만의 여행이다. 지난봄에 산 자전거 수레로 아빠와 둘이 다니는 시간이 늘었는데, 여름에만 해도 아빠와 밖에서 잘 놀고와서는 "아빠가 싫어!" 하면서 우리 모두 힘을 빼놓았는데, 아빠와 기차여행, 시장여행 등을 하면서 아빠의 과자, 초콜렛, 선물공세의 유혹에 넘어간 것이다. 사이가 나쁠때는 어떻게 해도 안되더니, 사이가 좋아지니까 또 가속도가 생겨 자석처럼 찰싹 붙어버린다. 인간관계의 깊이는 같이한 시간과 관심에 비례한다는 것을 느낀다. 둘만의 이야기가 생기니 남편은 '우주가 뭐라고 하는거야?' 하며 묻는 횟수가 줄고, 자신만이 이해한 맥락을 내게 얘기해주며 굉장히 뿌듯해 한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더니, 이제는 자기가 알아서 겨울왕국 종이인형 만들기를 프린트해서 아이와 만들기도 한다. 이제 나는 가끔 아빠와 노는 아이를 두고 먼저 꿈나라로 가기도 한다.

 

재래시장에 가면 상인들이 '엄마는 어디있니?' 하면, '집에서 쉬어요.'라고 아이가 대답한다고 한다. 내 비록 주말에도 출근하는 어둠의 시간을 보냈지만, 엄마는 쉬어야 한다는 생각과 함께 아빠와의 시간을 즐기게 된 우주와 우주아빠를 흐뭇하게 지켜볼 예정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4385
320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3401
319 [가족] 남편을 어떻게 부르세요? [6] 숲을거닐다 2015-01-30 4192
318 [가족] 한달에 11장, 일년에 앨범 하나면 충분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3567
317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131
316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3624
315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해독가족?! [6] satimetta 2015-01-25 3745
314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5472
313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2015년 소망, 달력에 담다 imagefile [6] pororo0308 2015-01-17 6482
312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3477
»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3609
310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632
30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9645
308 [가족] 틀니 [5] 숲을거닐다 2014-12-10 3964
307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151
306 [가족] 아들 갑자기 건넨말 "엄마, 나도 아기 있다" [6] 양선아 2014-12-02 7348
305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는 전직 유치원 교사 [12] pororo0308 2014-11-28 5789
304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남일아닌 국제결혼 [4] pororo0308 2014-11-21 4020
303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가족 첫번째 클래식 감상 image [10] satimetta 2014-11-20 5235
302 [가족] 가을날 먹먹해지는... [8] 겸뎅쓰마미 2014-11-18 3858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